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운사들, 용선료 조정 이뤄져도 생존까진 '산넘어 산'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5.29 16: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0일 현대상선 용선료 조정 결과 나올 듯…직후 비협약채권 채무조정, 해운동맹 가입 등 절차 남아…한진해운은 '운영자금'이 관건

현대상선의 서울 연지동 사옥 현관에서 한 직원이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현대상선의 서울 연지동 사옥 현관에서 한 직원이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현대상선이 오는 30일 용선료 조정에 성공한다고 하더라도 생존을 위한 하나의 고비를 넘는 것일 뿐이라는 지적이다. 앞으로 채권단 자율협약에 의해 건실한 업체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비협약채권 조정과 해운동맹(얼라이언스) 가입 등 쉽지 않은 절차가 남아 있다.

29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오는 31일과 다음달 1일 서울 연지동 현대상선 사옥에서 사채권자 집회를 열어 올해와 내년 만기가 도래하는 총 8042억원 규모의 비협약 채권에 대해 만기 연장과 출자 전환을 시도한다.

◇ 총 채권액 3분의 1 이상 동의 얻어야 = 사채권자 집회는 총 채권액의 3분의 1 이상이 동의해야 열릴 수 있다. 가결은 참석금액의 3분의 2 이상, 총 채권액의 3분의 1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 현대상선은 집회 성립 요건을 충족시키고, 현재 채권자들의 결정만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상선은 공모사채에 대해 △50% 이상 출자전환 △잔여 채무 2년거치 3년 분할상환 등의 조건을 제시했다. 채권단이 보유한 협약채권(50~60% 출자전환, 5년 거치 5년 분할 상환)보다 유리한 내용이다.

현대상선은 특히 공모사채 출자전환 주식은 신주 상장 직후 매도해 바로 현금화할 수 있기 때문에 5년간 보호예수가 이뤄지는 협약채권 출자전환 주식보다 유리하다며 채권자들을 설득하고 있다. 앞서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7000억 규모의 출자전환을 포함한 채무 재조정안에 대해 지난 24일 조건부 출자전환을 의결했다.

당장 채무 조정이 이뤄져 원리금 상환 부담이 사라진다고 하더라도 해운동맹에서 제외된다면 글로벌 영업이 안돼 존립이 불가능하다. 이에 현대상선은 새로운 얼라이언스 편입을 위한 작업도 진행 중이다. 사채권자 집회 바로 다음 날인 오는 2일 현대상선이 속한 해운 얼라이언스 'G6' 소속 해운사 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한 것.

◇해운시장 '고아' 현대상선, 새 동맹 찾을까 = G6 회원사 가운데 내년 4월 출범하는 새로운 얼라이언스 체제에 편입되지 못한 곳은 현대상선뿐이다.

OOCL은 새로운 해운동맹인 '오션'에 편입되고, APL 역시 '오션'에 가입하는 CMA CGM에 인수됐다. G6의 나머지 선사 가운데 하팍로이드와 NYK, MOL은 기존 얼라이언스 'CKYHE'를 구성했던 한진해운, K-라인, 양밍과 함께 ‘디(THE) 얼라이언스’를 새로 만들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번 G6 회의는 3분기 항로를 어떻게 운영할지 논의하는 정례 회의지만,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편입 여부에 대한 물밑 논의가 더 관심을 끌 전망이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G6 회의 이전에 현대상선의 존속을 위한 필요조건인 용선료 협상과 비협약 채권 조정이 마무리되는 만큼 새 해운동맹에서 현대상선의 역할 또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새로운 얼라이언스가 '규모의 경제'에 의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회원사를 더 많이 두는 게 유리하지만, 해운회사들 사이에는 해운 공급 과잉을 해소하기 위해 해운사 퇴출에 적극적인 곳도 있어 결론을 예단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현대상선은 현대그룹 계열사에서 벗어나 산업은행 자회사로 편입된다. 현대상선은 지난 3월 모든 주주를 상대로 7대 1의 감자를 한 데 이어, 대주주인 현대엘리베이터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일가의 지분을 7분의 1로 줄이는 추가 감자를 추진하고 있다.

이 경우 대주주의 지분 비율은 22.6%에서 4%로 축소된다. 채권단과 선주 등의 출자전환까지 완료되면 대주주 지분율은 0.5% 수준으로 낮아지게 된다.

◇한진해운도 차례로 용선료·출자전환 거칠 듯 = 한진해운도 용선료 협상과 협약 및 비협약채권 출자전환 등 현대상선과 같은 길을 걷게 된다. 자연스럽게 두 국적 해운사를 통합해 한 회사로 운영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수면 위로 떠오를 전망이다.

지난 19일 사채권자 집회가 열린 서울 여의도 한진해운 본사. /사진=뉴스1
지난 19일 사채권자 집회가 열린 서울 여의도 한진해운 본사. /사진=뉴스1
다만 현대증권 매각 등으로 당장 사용할 자금을 쌓아 둔 현대상선과 달리 한진해운은 출자전환이 이뤄지기까지 운영 자금 확보가 관건이다.

한진해운이 지난달 말 마련한 자구안에 따르면 확보가 가능한 유동성은 4100억원 규모로 2개월 정도의 운영 자금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용선료 미납으로 한진해운 벌크선 '한진 파라딥(HANJIN PARADIP)'호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억류됐다가 사흘 만에 풀려나기도 했다.

한진해운 관계자는 "운영자금이 빠듯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때그때 동원할 수 있는 자금을 활용하는 등 선박 운영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