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자살보험금 '돌발변수'..안방보험, 알리안츠 돈받고 살판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60
  • 2016.06.16 11: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알리안츠생명 46억에 산 안방보험, 137억 '우발채무' 발생.. 보유계약 많은 ING생명도 매각변수

자살보험금 '돌발변수'..안방보험, 알리안츠 돈받고 살판
중국 안방보험이 알리안츠생명을 최종 인수할 경우 독일 알리안츠그룹에 돈을 지불하는 게 아니라 100억원 가량을 받고 인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알리안츠생명의 미지급 자살보험금이 예상 매수가의 3배나 되기 때문에 가격 재산정이 필요해졌다.

ING생명도 대규모 자살보험 계약을 보유하고 있어 인수·합병(M&A)의 돌발변수가 생겼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31일까지 14개 생명보험사에 미지급 자살보험금 지급 이행 계획서를 제출토록 했지만 대부분의 보험사가 "소멸시효에 대한 법적인 판단을 기다리겠다"며 전액지급을 거부했다. 이에 금감원이 후속조치로 자살보험금 실태 파악에 나서면서 실제 보험사가 미지급한 보험금 규모는 보험사가 보고한 2314억원보다 훨씬 더 많은 것으로 파악된다.

전액 지급을 거부한 보험사 중 ING생명과 알리안츠생명은 미지급 자살보험금을 모두 지급하면 진행중인 M&A에도 돌발변수가 생긴다.

알리안츠생명은 미지급 자살보험금 137억원(137건)을 전액 지급하면 매각가도 바뀔 수 있다. 4월 6일 알리안츠 본사가 안방보험과 체결한 주식매매계약서(SPA)에 따르면 예상 매각가는 400만 달러(46억원)로 자살보험금 보다 100억원 가량 낮다. 안방보험으로선 자살보험금으로 대규모 '우발채무'가 발생한 만큼 가격의 재산정이 필요하다.

자살보험금을 모두 반영하면 안방보험이 100억원 가까운 돈을 받고 알리안츠생명을 '사 주는' 상황으로 뒤바뀐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보험 국제회계기준(IFRS4)에 이어 자살보험금 이슈까지 터지면서 한국 보험사가 돈을 얹어주고 팔려야 상황으로 몰렸다"고 말했다.

미지급 자살보험금이 815억원으로 14개 생보사 중 가장 많은 ING생명도 난감해졌다. 이 보험사는 소멸시효가 지난 보험금도 688억원으로 가장 많아서 매각가를 낮추는 데 작지 않은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ING생명은 2013년 말 사모펀드 MBK파트너스가 인수할 당시 자살보험금 '우발채무'가 인수조건에 옵션으로 붙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ING 본사로부터 MBK가 ING생명을 인수한 뒤에도 일정 규모 이상 자살보험금을 지급해야 할 경우 추가적인 정산이 필요하다는 조건이다. 자살보험금이 3년전 계약에도 영향을 준다는 것.

ING생명은 2000년대 초반 자살보험 계약을 가장 먼저 팔았던 보험사 중 하나로 금감원에 보고된 계약건수만 해도 36만7984건에 달한다. 보유계약이 많아 앞으로 추가로 지급할 보험금 규모도 불어날 수 있는 만큼 매각에는 부정적인 요인이라는 설명이다.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알리안츠생명과 ING생명은 M&A 관련 이슈 때문에 쉽사리 미지급 자살보험금을 전액 지급하겠다고 결정을 못하는 것"이라며 "ING생명이 금감원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것도 이런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6년 6월 15일 (11:21)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