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산불진화용 헬기 조종사도 운항자격심사 받는다

머니투데이
  • 신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09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토부, 국방부 등과 '헬기 안전에 관한 MOU' 체결… '헬기 안전관리 대책'도 발표

경기 화성시 장안면 산불 진화에 나선 헬기 1대가 추락해 잔해만 남아있다.(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사진=뉴스1
경기 화성시 장안면 산불 진화에 나선 헬기 1대가 추락해 잔해만 남아있다.(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사진=뉴스1
국토교통부는 국방부·국민안전처·경찰청·산림청과 9일 '헬기 안전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저고도 기상정보 및 헬기 위치정보시스템 공유 △항공안전 전문교육 지원 △헬기 조종사 훈련 시뮬레이터 지원 △민·관·군 항공안전심포지엄 개최 시 후원 및 참여 △헬기 사고 후속조치 관련 지원요청 시 협조 △헬기 안전 관련 기술지식 공유 등이 추진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헬기 안전관리 시스템이 체계화돼 헬기 사고가 획기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관련 민간 고용 확대 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산불진화용 헬기 안전관리 대책'도 발표된다. 앞으로 산불진화용 헬기 조종사는 정부의 운항자격심사를 받아야 한다. 운항자격심사는 정부가 매년 헬기 조종사의 지식·기량을 검증하는 것으로 민간 헬기 조종사가 대상이다.

그동안 농약살포·건설자재 운반·소형 운송사업 헬기 조종사 등은 포함됐으나 산불진화용 헬기 조종사는 제외됐다. 산불진화용 헬기의 불시점검을 강화한다. 지자체 등이 산불진화 임차헬기 용역 발주 시 참여 업체의 안전성을 평가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국토부·국방부 등은 헬기사고가 잇따르자 지난 4월부터 헬기 안전관리 종합대책 특별팀을 구성, 현장실사 및 실태분석을 실시했다.

실태분석 결과 헬기사고 주요 원인은 악조건에서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헬기 운항의 특성과 인력 부족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헬기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이를 추진하기 위한 MOU를 체결하는 것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