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시민단체 "원전 위험·불필요…신고리 5,6호기 건설 반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09 10: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김이현 인턴기자 =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등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설 반대를 주장했다.  © News1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등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설 반대를 주장했다. © News1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고리 5,6호기 건설 허가에 대한 심의를 진행하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등 시민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고리에는 핵발전소가 밀집해 있어 추가 건설은 위험하다"며 건설 반대를 주장했다.

이들은 "고리에는 완공을 앞둔 신고리 4호기까지 총 8기가 있어 세계최대 규모의 핵발전 위험단지라는 오명을 쓰고 있다"며 "중대사고 발생 시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될 핵발전 단지 30km 반경에 부산, 울산, 양산 등 시민 380만명이 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방사선환경영향평가에서 주민의견수렴 내용을 반영하지 않고 안전성 평가도 부실하다며 지역주민과 전문가, 시민사회 참여를 통해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재욱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는 "전력 소비량 증가율이 0에 가까운데 정부는 핵발전 확대정책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위험 시설일 뿐 아니라 이제는 불필요한 시설인 핵발전소 건설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