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대림그룹 임직원, 서울 성북구서 저소득가정 '집고치기' 봉사

머니투데이
  • 신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09 11: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한기 대림산업 사장(우측)이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에 방문해 희망의 집 고치기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김한기 대림산업 사장(우측)이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에 방문해 희망의 집 고치기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대림그룹은 자사 건설 3사인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 임직원 50여명이 9일 서울시 성북동에서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벌였다고 9일 밝혔다.

집 고치기 활동은 대림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로 그룹 내 건설업종에 종사하는 임직원들의 재능을 살려 소외계층의 주거시설을 개선하는 활동이다.

이날 임직원들은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인 저소득 가정 4곳을 방문해 집 고치기 활동을 진행했다.

무더위가 예상되는 올여름을 시원하고 쾌적하게 보낼 수 있도록 단열과 도배, 장판 교체 작업이 이뤄졌다. 또 내부 조명을 전력 효율이 좋은 LED 조명으로 교체하고 노후된 싱크대도 교체했다.

김한기 대림산업 사장은 "집 고치기 활동은 대림이 2005년부터 꾸준히 펼쳐온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라며 "앞으로도 건설업 특성을 살려 우리 사회 소외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