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비박' 하태경 "계파갈등·공천실패…책임있는 사람 문책해야"

머니투데이
  • 배소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16 10: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부산시당 혁신위원회 활동 보고차 김희옥 혁신비대위원장 면담

 하태경 새누리당 부산시당 혁신위원장 등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총선패배 원인, 건의사항 등이 담긴 활동보고서를 김희옥 비대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하태경 새누리당 부산시당 혁신위원장 등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총선패배 원인, 건의사항 등이 담긴 활동보고서를 김희옥 비대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새누리당 부산시당 혁신위원회가 16일 혁신비상대책위원회에 "계파 갈등과 공천 실패가 총선 참패로 이어진 만큼 중앙당의 반성과 함께 공천에 책임있는 사람을 문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부산시당 차원의 여론조사 결과와 혁신위 활동보고서를 제출했다.

부산시당 혁신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총선 참패 후에도 책임지고 반성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에 대해 질책한다"며 "이런 무반성과 무책임 문화가 새누리당 혁신의 장애요인이라는 것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파 청산을 위해서는 당내 계파문제의 본질이 뭔지 진지하고 솔직한 토론을 통해 계파의 실체가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게 첫 번째 작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부산시당 혁신위 활동 과정과 여론조사 결과 등을 설명하며 "총선 패배 원인은 첫째 당내 친박과 비박 간 계파싸움과 최악의 공천전횡으로 국민들에게 커다랑 실망을 안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둘째는 공천과정인데 구체적으로 네가지 문제점이 있었다"며 "이한구 공관위원장의 공천전횡, 최경환 의원의 진박 감별소동, 김무성 전 대표의 '옥새들고 나르샤', 윤상현 의원의 막말파문 등이 지적됐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또 "청와대에 대한 비판도 있었다"며 "국정운영 행태와 방식이 총선 참패에도 영향이 미쳤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공천과정이 너무 늦어 상처를 치유하고 단결할 시간을 갖지 못한 채 선거를 치른 것도 문제"라며 "공정하고 신속하게 경선을 치르되 최소 후보등록 1개월 전까지는 경선을 끝내도록 제도를 정비하자는 대안도 제안됐다"고 말했다.


앞서 부산시당 혁신위는 지난달 31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박관용,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차례로 초청해 강연을 듣는 한편 당내 현안문제에 관한 토론회, 청년들과의 간담회 등을 진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