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일호 부총리 "고용 나아지지 않아 걱정"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16 16: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제2차 민생경제현안점검회의…김성식 "추경 골든타임 놓쳐선 안돼"

왼쪽부터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유일호 경제 부총리,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사진=이동훈 기자.
왼쪽부터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유일호 경제 부총리,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사진=이동훈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경제가 연초에 봤던 것보다는 약간씩 부진에서 벗어나는 기미지만 고용 쪽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 걱정된다"며 규제프리존 특별법과 노동개혁 4법 처리를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본관에서 열린 '제2차 민생경제현안점검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기업 투자가 확대돼서 기업이 일자리를 만들어줘야 한다"며 "민간 수요를 확대하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며 이를 위해 규제프리존 특별법, 노동개혁 4법 등이 조속히 입법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추가경정예산(추경) 필요성을 언급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구조조정의 중심인 경남은 실업률이 1.2%포인트 올랐고 전남도 현대삼호중공업에서만 3000명이 일자리를 잃었다"며 "대량실업이 우려된다는 점에서 추경의 편성 요건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조조정 후폭풍을 타깃팅한 민생 추경에 정부가 골든 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고도 말했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년 만에 내렸는데 이런 여건에 화답할 수 있는 재정 역할이 필요하다"며 "정부에서 좀 더 적극적으로 검토를 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정부 차원의 구조조정으로 청년 실업이 악화할 것"이라며 "대책을 반복하는 단계를 넘어서 비상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