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남 아파트서 60대女 살해 피의자 "돈 안 빌려줘서"

머니투데이
  • 김민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20 15: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서울 강남 아파트에서 60대 여성을 살해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돈을 안 빌려줘서 화가 나 그랬다"고 범행동기를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김모씨(35·일용직 근로자)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아파트에서 A씨(60·여·무직)를 질식시켜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후 A씨의 휴대폰, 통장, 차량을 훔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씨는 17일 밤 9시37분 서울 서초구에서 차고 있던 전자발찌를 훼손한 혐의다. 그는 강도강간 등 전과가 18건 있어 범행 당시 전자발찌를 차고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김씨는 이어 18일 저녁 8시34분에는 대전 동구 용전동 빌라 앞에서 B씨(65·여)의 핸드백을 훔쳐 달아나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19일 오후 1시쯤 전라 상태의 A씨 시신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조사 결과 김씨는 "A씨에게 1000만원을 빌려달라 했지만, 매몰차게 거절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씨는 14일부터 16일까지 매일 A씨 집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방문 3일차에 A씨를 살해한 것이다.

김씨는 한 달 전쯤 A씨를 알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김씨와 A씨가 구체적으로 어떤 관계인지 들여다 보고 있다.

당초 경찰은 대전에서 날치기를 시도한 김씨를 긴급체포했다. 이후 전자발찌를 끊은 혐의, 살인 혐의를 포착했고 김씨를 수서서로 압송했다.

경찰은 살인 혐의에 집중해 구체적인 범행동기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시신에 대해 부검을 의뢰했다"며 "김씨에 대해 살인, 특정범죄자에대한보호관찰및전자장치부착등에관한법률 위반, 특수절도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김씨가 A씨를 강도살인했거나 강간살인했을 가능성도 열어 놓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종·강북 아파트 종부세 배제…'마래푸' 보유세 10만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