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 '청년수당' 외압의혹 제기…"사업 강행할 것"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20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시, 보건복지부 '오락가락 행정'에 외부 개입의혹 공식적으로 제기, 강한 유감 표명

강완구 사회보장복지위원회 사무국장(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사진=뉴스1
강완구 사회보장복지위원회 사무국장(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사진=뉴스1
보건복지부가 '청년활동지원사업(이하 청년수당)'에 대한 불수용 방침을 밝힌데 대해 서울시가 '외부 개입의혹'을 공식 제기하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서울시는 이달 말 청년수당 사업 공고를 내고 내달 중순쯤 예정대로 시행하겠다고 밝혀 서울시와 복지부 간 법적공방으로 번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효관 서울시 혁신기획관은 20일 기자브리핑을 열고 "지난 14일 보건복지부가 유선을 통해 청년수당에 대한 수용 동의 공문이 시행될 것이란 통보를 했는데, 15일 언론 보도 이후 복지부 태도가 불수용으로 번복하며 급박하게 바뀌었다"며 "합의번복은 외부개입에 의한 것이란 강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도 지난 16일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복지부가 청년수당을 수용하기로 했는데 외부에서 그것을 뒤집도록 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외부가 청와대인지, 국정원인지 밝혀주길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는 청년수당에 대한 외압 의혹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전 국장은 "서울시는 권한 자체를 가지고 있지 않은 외부 개입의혹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지금이라도 수정안 합의 정신과 내용을 존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내달 중순쯤 청년수당 사업을 예정대로 시행할 방침이다. 전 국장은 "보건복지부와의 수정안을 최종안으로 삼고 구두합의를 근거로 사업을 진행하겠다"며 "이달 말 대상자 모집을 위한 정식 공고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복지부와의 당초 협의대로 공동평가도 제안했다.

한편 서울시와 복지부는 지난해 11월 '청년수당' 발표 이후부터 갈등을 이어왔다. 서울시는 장기간 사회진입을 못하는 청년들에 최소한의 교육비·교통비·식비를 보장하잔 차원에서 월 50만원을 지급하겠다 했지만, 복지부는 이를 '포퓰리즘(대중인기영합주의)'로 규정하며 비판했다. 특히 복지부는 청년수당이 사회보장제도에 해당하기 때문에 협의를 하라고 시에 요구했다.

이후 서울시는 복지부와 협의하겠단 뜻을 밝혔고, 무분별한 지급이 될 수 있단 복지부 뜻을 일부 반영했다. 시가 지난 10일 복지부에 낸 '청년활동지원사업 수정제안서'엔 지급 범위를 '취업·창업지원자'로 제한하겠단 방침이 담겼다. 복지부가 모니터링 방안을 강구하란 의견도 수용해 시는 청년들의 활동에 대해 현금영수증 등도 제출토록 내용을 보완한 바 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