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브라질 재무장관 "향후 20년 예산 동결"

머니투데이
  • 이보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20 15: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브라질 불황 원인 해소…올해 내 국회 통과 기대"

/사진=블룸버그
/사진=블룸버그
엔리케 메이렐레스 브라질 신임 재무장관이 향후 20년간 예산을 늘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메이렐레스 장관은 1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브라질을 깊은 불황으로 이끈 공공 금융 부문에 대한 불확실성을 해소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직무대행 정부가 내세운 개혁안 중 핵심은 향후 20년간 예산 지출 규모를 동결하는 것이다. 메이렐레스 장관은 새로운 예산안이 올해 연말까지는 의회에서 통과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탄핵 심판을 받고 있는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은 공공 지출 확대, 정부 회계 조작 등으로 브라질의 재정 적자 문제를 심화시켰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브라질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2014년 중반 52%에서 현재 67.5%로 급등했다.

이러한 재정 불확실성으로 디폴트(채무불이행) 위험을 반영하는 브라질의 신용부도스왑(CDS) 프리미엄은 345bp(1bp는 0.01%포인트)에 달한다. 올해 초 호세프 대통령 탄핵으로 인한 정치적 혼란으로 500bp 가깝게 치솟았던 것이 테메르 정부가 들어선 이후 소폭 하락했다. 하지만 브라질과 비슷한 신용등급을 가진 신흥국 러시아(258bp)에 비해선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메이렐레스 장관은 "향후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낮아지고 브라질에 대한 시장의 신뢰가 높아지면 신용부도스왑 프리미엄도 자연히 낮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호세프 정부는 한때 빠른 성장세를 보였던 브라질의 경기를 후퇴시킨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브라질의 GDP는 지난해에만 전년대비 3.8% 감소했으며 올해도 비슷하게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