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원 靑수석 "필요하면 조사 받고 책임 지겠다"

머니투데이
  • 이상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7.01 14: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업무보고

현대원 청와대 미래전략수석/ 사진=뉴스1
현대원 청와대 미래전략수석/ 사진=뉴스1
서강대 교수 시절 대학원생들로부터 외부 프로젝트 인건비를 돌려받았다는 최근 보도에 대해 현대원 청와대 미래전략수석비서관은 1일 "필요하다면 성실히 조사 받고 책임 지겠다"고 말했다.

현 수석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보고에 출석, 야당 운영위원으로부터 "연구용역 인건비 통합관리는 금지돼 있어 이를 어긴 교수들은 횡령으로 구속됐다"는 지적에 "알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30일 한 매체는 수년 전 현 수석의 외부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당시 대학원생들이 서강대 산학협력단으로 인건비를 받은 뒤 이를 현 수석의 지도를 받는 박사 과정 학생에게 비자발적으로 송금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현 수석은 전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해명 자료에서 "정부 프로젝트를 통해 개인의 금전적 이익을 취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매우 다르다"며 "오히려 랩(연구소)에 속한 대학원생들의 학비 해결과 생활비 지원을 위해 개인 컨설팅 프로젝트의 재원을 더 투입한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또 "이 부분에 대해 늘 자랑스럽게 생각해 왔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현 수석은 "정부 프로젝트의 인건비를 다 합쳐도 매년 랩에 있는 대학원생들의 등록금과 보조 생활비를 충당할 수 없어 부족분을 메워줬는데, 인센티브를 나눠주는 과정에서 (기여도에 따라) 자율적으로 늘 조정이 있었다는 사실 정도는 알고 있다"며 "그러나 랩장(연구실장)으로부터 총액 기준으로 보고받았을 뿐 세부적으로 어떻게 조정되는 지에 대해선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현 수석은 "언중위에 정정보도를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현 수석은 서강대 교수 시절 학교기업을 운영하면서 부인이 재직 중인 전문대의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해당 학교의 학생을 3명 채용했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 등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며 법적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여곡절 끝에 시작한 '주4일제', 매출 378억 '껑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