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리 가게에 포켓몬 출몰" 포켓몬 고, 광고도 추진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7.14 1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켓몬 고' 만든 나이앤틱, 파워업·아이템 판매 외 위치기반 광고수익 계획

포켓몬 행렬. /사진=블룸버그
포켓몬 행렬. /사진=블룸버그
지난주 미국과 호주 등에서 출시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모바일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가 위치기반 광고유치에 나설 계획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본 닌텐도와 손잡고 포켓몬 고를 개발한 미국 게임업체 나이앤틱의 존 행크 CEO(최고경영자)는 FT와 인터뷰에서 유료(인앱결제·In App Purchase)로 파워업과 가상 아이템을 판매하는 것에 더해 위치기반 광고도 새로운 매출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크 CEO는 "(인앱결제에 이어) 나이앤틱의 두번째 비즈니스 모델은 위치기반 광고"라며 " 기업들이 (포켓몬이 출몰하는) 가상 게임보드에 들어오게 광고를 하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구글 검색엔진이 클릭당 광고요금을 받는 것과 같이 방문자당 요금을 내는 방식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닌텐도 등이 설립한 포켓몬컴퍼니와 나이앤틱이 개발한 포켓몬 고는 위치추적장치(GPS)와 AR을 사용해 실제 장소를 돌아다니면서 애니메이션 캐릭터 '포켓몬'을 수집하고 다른 사용자들과 대결을 펼치는 게 주된 구성이다. 스마트폰 화면에 등장한 포켓몬은 스마트폰을 쥔 손으로 포켓볼을 던져 획득할 수 있다.

아툴 고얄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포켓몬 고를 통해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하다"면서 "이 가운데 하나는 사용자들이 특정 건물이나 상점을 방문했을 때 광고를 하거나 딜을 띄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나이앤틱이 개발한 AR게임인 '인그레스'도 가상 지도 위에 '포털'을 설정해 광고 수익을 올렸다. 인그레스는 지도를 따라 이동하면서 게임 속 버튼을 눌러 포털을 점령하고 보상을 얻는 게임이다. 포켓몬이 출몰하는 포켓스톱(각종 아이템을 얻을 수 있는 가상 공간)과 포켓몬체육관(포켓몬끼리 대결을 펼치는 공간)이 인그레스의 포털과 유사하다.

미국 약국체인 듀안리드와 카페체인 잠바쥬스, 렌트카서비스 업체 집카 등이 인그레스를 통해 광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그레스가 큰 인기를 끌었던 일본에서도 손님을 유인하기 위해 유명 편의점 체인 로손과 미쓰비시은행이 위치기반 광고를 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뉴욕 퀸스의 한 피자가게의 경우 10달러짜리 파워업을 구매해 이용자들을 유인했더니 매출이 75% 늘었다. 그러나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 추모 박물관 등 게임을 하기엔 부적절한 공간에도 포켓몬이 출몰하면서 논란도 일고 있다.

구글 사내벤처로 시작한 나이앤틱은 지난해 구글이 알파벳 지주회사 체제를 도입할 때 분사했다. 이후 구글과 닌텐도로부터 3000만달러(약 340억원)를 유치했다. 행크 CEO는 구글에서 구글맵과 구글어스 개발을 주도했다.



  • 하세린
    하세린 iwrite@mt.co.kr

    한 마디의 말이 들어맞지 않으면 천 마디의 말을 더 해도 소용이 없다. 그러기에 중심이 되는 한마디를 삼가서 해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