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상호 "진경준 구속, 법무장관·검찰총장 사퇴해야"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7.18 09: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대국민사과로 넘어갈 일이 아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를 마친 뒤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2016.7.18/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를 마친 뒤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2016.7.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의 우상호 원내대표가 18일 넥슨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진경준 검사장을 거론하며 "법무부 장관 및 검찰총장의 거취까지 거론해야 한다. 사퇴를 권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현직 검사장이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났는데 대국민사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과는 실수를 했거나, 사과 정도로 넘어갈 사소한 잘못이 있을 때 하는 것"이라며 "조직 내부 비리, 부정부패는 책임질 문제지 사과할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야당, 시민사회단체 및 언론이 지적할 때는 검찰이 버티다가 특임검사가 부임한지 10여일만에 구속까지 이뤄졌다"며 "특임검사가 없었으면 묻힐 수 있었던 사안"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검찰의 거듭나기는 특임검사에 준하는 장치가 있어야 가능하다"며 "공직자 수사처를 만들지 않고서는 검찰의 부정부패를 막을 수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검찰개혁의 구조적 방안을 내놔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귀국을 하면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며 "국회는 국회차원에서 검찰개혁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