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진욱 고소인 A씨, '상해진단서' 제출 예정…결정적 증거될까?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70
  • 2016.07.18 10: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이진욱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A씨가 상해진단서를 증거로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알러졌다.

스타뉴스에 따르면 18일 A씨 측 변호인은 "오늘(18일) 중 지난 주 병원에서 받은 상해진단서를 추가 증거로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변호인은 "이진욱에게 진정한 사과를 원했기 때문에 추가 증거가 있었지만 제출하지 않았다"며 "경찰 조사 당시 이진욱의 대응은 마치 A씨를 '꽃뱀'으로 몰아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진욱은 지난 17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수서경찰서에 출석했다. 이날 이진욱은 "얼굴이 알려졌다는 이유만으로 상대방이 무고하는 것을 정말 쉽게 생각하는 것 같은데 무고는 정말 큰 죄"라고 말했었다.

이진욱을 고소한 A씨는 고소 당일인 지난 14일 경찰병원 해바라기센터를 찾아 성폭행 검사를 받았다. 또한 성폭행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신체에 멍이 든 사진과 현장 사진을 경찰에 증거로 제출했다. 경찰은 이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한편 무혐의를 주장하고 있는 이진욱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출하며 A씨와 합의 하에 이뤄진 성관계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DNA 검출을 위해 이진욱의 구강상피세포를 채취했으며, 추후 시기를 조율해 소환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