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90억원대 횡령·배임' 강현구 사장 구속 여부 오늘밤 결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7.18 10: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래부 공무원 등에 로비 의혹도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안대용 기자 =
채널 재승인 로비 의혹을 받고 있는 강현구 롯데홈쇼핑 사장이 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석하고 있다.2016.7.1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채널 재승인 로비 의혹을 받고 있는 강현구 롯데홈쇼핑 사장이 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석하고 있다.2016.7.1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롯데홈쇼핑 사업권 재승인과 관련, 9억원 상당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회사에 80억원 상당의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는 강현구 사장(56)의 구속 여부가 18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성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강 사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고 있다.

강 사장은 영장실질심사를 13분 앞둔 오전 10시17분 법원에 도착했다.

강 사장은 '채널 재승인 과정에서 정관계 로비 사실 인정하냐', '상품권 매입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아무 말 없이 법정으로 향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는 지난 14일 방송법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강 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롯데그룹에 대한 전방위 수사가 시작된 이후 계열사 현직 사장에 대해 영장이 청구되는 것은 처음이다.

검찰에 따르면 강 사장은 지난해 롯데홈쇼핑 사업권 재승인 심사 당시 부정한 방법으로 재승인 허가를 받아낸 혐의(방송법 위반), 9억여원 상당의 회삿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특경법상 횡령)를 받고 있다.

검찰은 롯데홈쇼핑이 임직원들에게 웃돈을 얹어 급여를 준 뒤 돌려받거나 상품권을 액면가보다 낮게 현금화하는 '상품권깡' 등의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확인했다.

검찰은 이런 방식으로 조성된 비자금이 롯데홈쇼핑 사업권 재승인 주무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 소속 공무원들이나 재승인 심사위원 등에 대한 로비 자금으로 사용됐다고 의심하고 있다.

롯데홈쇼핑 재승인 과정과 관련해 재승인 업무담당 미래부 공무원이 심사항목과 배점 등이 기재된 대외비 문건을 롯데홈쇼핑에 유출했다거나 결격사유가 있는 심사위원들이 재승인 심사에 참여했다는 의혹 등이 불거진 상황이다.

특히 로비 대상으로는 정치권 유력 인사들의 이름도 거론되고 있다.

앞서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4월 채널사용 사업권 재승인 과정에서 미래부로부터 3년짜리 재승인 허가를 받았다.

그런데 감사원은 롯데홈쇼핑이 허위서류를 제출해 심사를 통과했다고 판단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신헌 전 대표(62) 등 임직원 10명이 납품 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재판을 받은 사건과 관련해 신 전 대표를 제외한 6명만이 형사처벌을 받았다고 허위로 보고했다는 것이다.

또 검찰은 강 사장에게 80억여원 상당의 특경법상 배임 혐의도 적용했다. 강 사장은 롯데닷컴 대표이사로 재직하고 있던 2013년 무렵 손실을 예상하면서도 롯데피에스넷의 167억원대 유상증자에 참여해 회사에 손실을 끼쳤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강 사장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