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5억원 배임수재·횡령' 남상태 前대우조선사장 재판에(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7.18 11: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학·고교동창 일감 몰아주기로 뒷돈 챙겨 퇴직후에도 사무실비용·운전사월급까지 받아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최은지 기자 =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2006~2012년 대우조선해양을 이끈 남상태 전 사장(66)이 지인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수십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남 전 사장은 기존 혐의 외에 잠수함 수출사업에서도 특혜를 주고 뒷돈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18일 20억원 상당의 배임수재, 5억원 상당의 업무상 횡령혐의로 남 전 사장을 구속기소했다.

대우조선 비리와 관련한 이번 검찰수사를 통해 이 회사 전·현직 임원이 재판에 넘겨진 것은 산업은행 출신으로 이 회사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지낸 김모 전 부사장(61)에 이어 남 전 사장이 두 번째다.

검찰에 따르면 남 전 사장은 대학동창이자 측근인 정준택 휴맥스해운항공대표(65·구속기소)로부터 14억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받고, 각종 특혜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 전 사장은 2007년 5월 정 대표가 최대 주주로 있는 해상화물운송업체 인터렉스메가라인과 TPI메가라인에 자항식 대형수송선(이하 자항선) 1·2호선을 이용한 해상운송을 위탁하면서 10년간 독점적 이익이 보장되는 특혜성 수의계약을 체결해줬다.

인터렉스메가라인은 이를 통해 2008년부터 2014년까지 300억원 상당의 영업이익과 883억원 상당의 매출을 기록했다. TPI메가라인은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영업이익 300억원, 매출 2628억원 상당의 실적을 냈다.

남 전 사장은 인터렉스메가라인이 상당한 실적을 올린 이후인 2011년~2015년 이 회사 주식 50만주를 차명으로 매입해 배당명목의 돈 3억원을 받았고, TPI메가라인이 싱가포르 소재 특수목적법인(SPC) 메가케리어의 주식을 매각해 얻은 차익 6억7000만원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남 전 사장은 주식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대우조선 런던 지사·오슬로 지사에 보관하고 있던 비자금 50만달러(4억7800만원 상당)를 사용(업무상 횡령)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남 전 사장은 또한 부산국제물류(BIDC)에 '운송물량 몰아주기' 특혜를 안겨준 뒤 차명으로 10만주를 취득, 2억7000만원 상당의 배당금을 챙긴 혐의도 있다.

이 회사는 대우조선의 손자회사로, 정 대표가 실소유주로 있는 회사다. 이 과정에서 남 전 사장은 정 대표에게 "BIDC를 종합물류회사로 성장시키겠다"고 약속한 뒤 유상증자로 발생한 BIDC 80만주를 모두 정 대표가 운영하는 NCK로지스틱스에 저가로 배정했다.

2010년 무렵 41억원의 적자를 보였던 BIDC는, 남 전 사장의 일감 몰아주기 덕분에 2011년 무렵 65억원 상당의 흑자를 기록하기도 했다.

남 전 사장은 아울러 퇴임한 이후 차린 개인 사무실의 보증금과 월세, 인테리어 비용, 직원 급여 등 2억2000만원 상당을 정 대표로부터 지원받기도 했다.

◇고교친구 청탁받고 운전기사 월급 지원받은 혐의도 추가 적발

검찰은 남 전 사장을 구속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범죄 혐의도 밝혀냈다. 남 전 사장은 2011년 1월 고등학교 친구 A씨로부터 'BIDC의 육상운송 하청업체로 지정해달라'는 청탁을 받고, BIDC 관계자에게 이를 도와주라는 지시를 한 혐의도 있다. 남 전 사장은 이 대가로 A씨로부터 2014년 5월부터 지난 6월까지 운전기사 월급 3000만원가량을 받기도 했다.

아울러 남 전 사장은 2011년 9월 대우조선이 인도네시아에 잠수함 3척(1조2000억원 상당)을 수출하는 계약과 관련, 무기중개브로커 최모씨로부터 '나와 같이 일하는 인도네시아 중개인이 이 사업의 담당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을 받고 2013~2014년 2회에 걸쳐 5억원 상당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남 전 사장은 과거 대우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최씨를 돕기 위해 경쟁 관계에 있는 중개인이 대우조선 관계자와 만나는 회의를 취소시키기도 했다.

당시 최씨는 검찰조사에 대비, 남 전 사장과 공모해 잠수함 사업과 관련한 증거를 다른 사무실에 은닉하려고 했던 것으로도 조사됐다. 이같은 정황을 포착한 검찰은 최씨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고 조사 전날 출국하려던 최씨를 공항에서 발견, 출국을 막았다.

이외에도 남 전 사장은 2010~2012년 오만 선상호텔사업, 2007년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복합건물 신축사업 당시 측근인 디에스온 대표이자 건축가인 이창하씨(60)에게 일감을 몰아줘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지난 16일 이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배임증재 등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 디에스온 사무실에 대우조선 계열사인 대우조선건설을 입주하게 하고, 시세보다 훨씬 높은 임차료를 내게 한 뒤 이 돈을 빼돌린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삼우중공업 고가인수 의혹과 회계사기 등에 대해 추가 조사를 거쳐 범죄혐의가 밝혀지는대로 남 전 사장에 대해 추가 기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