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진철 감독 "먼저 실점 허용한 것, 부담으로 작용"

스타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7.31 21: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진철 감독 "먼저 실점 허용한 것, 부담으로 작용"
FC서울에 패한 최진철 감독이 아쉬움 담긴 소감을 밝혔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FC서울은 31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포항 스틸러스와의 23라운드 홈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2연패를 마감한 FC서울은 11승4무8패를 올렸다. 승점 37점을 챙긴 FC서울은 상주를 3위로 내려앉히고 2위 자리를 탈환했다. 반면 포항은 지난 라운드(vs 인천 3:1 승) 승리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한 채 무릎을 꿇었다. 8승6무9패가 된 포항은 리그 7위를 유지했다.

경기 후 최진철 감독은 공식 기자회견에서 "무엇보다 저희 팀의 작은 실수가 크게 왔다. 먼저 실점을 허용한 것에 대한 부담감이 크게 작용했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공격 쪽에서 세밀함이 부족한 것 같다. 양동현이 최전방에서 경합이나 버텨주는 힘들이 오늘은 조금 부족하지 않았나 본다. 또 킬패스에 있어서 마지막에 부정확한 게 있지 않았나 본다. 그러나 런 시도를 했다는 것으로도 발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패스 미스, 볼 소유 시 움직임이나 주위 사람들의 도움이 요구된다. 유기적인 움직임, 볼 받는 위치가 어긋나 있는데, 움직임에 있어 좀 더 다듬어야 할 것 같다. 패스 미스가 여러 차례 나온다"며 앞으로 보완해야 할 점을 말했다.

끝으로 퇴장이 나온 것에 대해서는 "우선 실점 상황이어서 20분 남겨놓고 포지션에 변화를 줄 생각이었다. 공격 자원이 더 필요했다. 라자르는 염두에 두고 있었다. 힘으로 싸울 수 있는 선수다. 포메이션에 변화는 줄 생각이었다"고 이야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