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래에셋운용 '차이나심천100인덱스 펀드' 판매사 확대..선강퉁 대비

머니투데이
  • 한은정 기자
  • VIEW 10,619
  • 2016.08.02 1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선강퉁 대비, 국내 첫 심천 인덱스 펀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중국 선전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본토 기업에 투자 하는 ‘미래에셋차이나심천100인덱스 펀드’의 판매사를 10개사로 확대했다고 2일 밝혔다. 판매사는 KB투자증권,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키움증권, 펀드슈퍼마켓, 한국투자증권이다. ☞펀드IR 기사 자세히보기

국내 운용사 중 처음으로 QFII (적격 국내 기관투자자) 및 RQFII(위안화 적격 외국인 투자자)를 모두 획득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하반기 선강퉁 실시(선전-홍콩거래소 교차매매)에 대비해 미래에셋차이나심천100인덱스 펀드를 출시, 지난달 1일부터 미래에셋대우를 통해 판매를 시작했다.

미레에셋차이나심천100인덱스 펀드는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심천 인덱스 펀드로 선전거래소에 상장된 A종목 중 상위 100종목으로 구성된 심천100 지수를 추종한다.

한국의 코스피200과 상해의 CSI300에 대응하는 이 지수는 종목 시가 총액이 600조원이 넘으며 기타 중국 지수 대비 높은 배당수익률 및 성장성이 장점이다. 섹터 별로는 7월 말 기준 금융 26.08%, IT 18.61%, 자유소비재 15.82%, 산업 13.62% 등으로 구성돼 있다.

선전거래소는 시가총액 3500조원, 1800여개의 종목이 상장되어 있는 세계에서 8번째로 규모가 큰 거래소다. 상해거래소가 대기업 및 전통 산업 위주의 기업이 상장돼 있다면 선전거래소는 하이테크산업, 중소기업, 벤처기업 등 성장성이 높은 기업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실제로 고성장 민간 기업의 비중이 상해는 25%인 반면 선전은 75%에 달한다.

미레에셋차이나심천100인덱스 펀드는 특정 지수를 추종하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수익률을 예측하기 쉽고 소규모 자금으로 시장 전체에 투자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미래에셋자산운용 측은 설명했다. 또 일반 액티브 펀드대비, 환매 기간이 8일에서 6일로 짧고 및 보수가 저렴하다. 비과세 해외주식형 펀드로 2017년까지 가입 할 경우 매매 평가차익 및 환차익에 대한 비과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성태경 미래에셋자산운용 리테일마케팅부문 상무는 “미래에셋차이나심천100인덱스 펀드는 세계 경제 강국으로 떠오른 중국의 성장성 높은 기업에 투자할 수 있는 펀드”라며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앞으로도 전 세계 12개국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여 전 세계 우량 자산 및 지역에 투자하는 상품을 선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