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리우올림픽] 정보경, 女유도 -48kg급 은메달.. 한국 첫 메달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07 05: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여자 유도에 20년 만에 금메달을 안긴 정보경. /AFPBBNews=뉴스1
여자 유도에 20년 만에 금메달을 안긴 정보경. /AFPBBNews=뉴스1
한국 여자유도대표팀의 정보경(25, 안산시청)이 여자 48kg급 결승에서 아쉽게 패했다. 이에 은메달을 따내게 됐다. 이번 올림픽 한국의 첫 메달이다.

정보경은 7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카리오카 아레나 2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유도 여자부 -48kg급 결승전 파울라 파레토(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패하며 은메달을 따냈다. 이번 대회 한국의 첫 메달이다.

정보경은 지난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조민선이 66kg급에서 금메달을 따낸 후 무려 20년 만에 여자 유도 금메달을 노렸다. 하지만 결승 무대에서 아쉽게 패하며 은메달에 머물고 말았다.

정보경은 8강에서 -48kg급 최강자로 꼽히는 문크바트 우란체체그(몽골)를 잡고 4강에 올라왔다. 만만치 않은 경기였지만, 상대 반칙으로 한판승을 거뒀다. 가장 큰 벽을 허문 셈이다.

이후 4강에서 메스트레 알바레스(쿠바)를 만났고, 업어치기와 어깨걸어메치기를 통해 절반 2개를 얻어내며 한판승을 따냈다. 16강전까지 합하면 3연속 한판승이었다(32강은 부전승).

그리고 결승에 나섰다. 시작부터 빗당겨치기를 시도한 정보경은 자신의 주특기 기술인 소매들어업어치기를 시도했다. 파레토가 몸이 완전히 넘어갔음에도 마지막에 몸을 비틀며 앞으로 떨어졌고, 정보경의 점수가 되지 못했다.

정보경과 파레토는 치열한 소매잡기 싸움을 펼쳤다. 파레토 역시 소매들어업어치기가 주특기였기에 소매 싸움이 관건이었다.

이후 2분을 남기고 파레토에게 공격을 허용한 정보경은 절반을 내주고 말았다. 파레토의 기습적인 공격에 당했다. 정보경은 만회를 위해 계속 공격을 시도했지만, 정확히 들어가지 못했다.

39초를 남기고 파레토가 지도를 하나 받았고, 정보경은 계속 업어치기를 시도했다. 하지만 성과가 없었다. 결국 정보경은 그대로 패하며 은메달을 따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