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시헌 골절부터 권혁 헤드샷까지'.. 상처뿐인 한밭벌 '혈투'

스타뉴스
  • 대전=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698
  • 2016.08.07 21: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손시헌 골절부터 권혁 헤드샷까지'.. 상처뿐인 한밭벌 '혈투'
아픈 상처만 남은 한밭벌이었다. 한 선수는 갈비뼈가 부러졌고 또 다른 선수는 헤드샷을 맞아 구급차를 타고 이송했다. 부상 이후에는 공교롭게도 상대 팀을 향한 사구가 이어졌다.

한화 이글스는 7일 오후 6시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9357명 입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8-3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화는 NC와의 주말 3연전에서 2승 1패를 기록, 위닝 시리즈를 장식했다. 한화는 44승3무52패를 기록하게 됐다. 반면 1위 등극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한 채 NC는 56승2무35패를 기록했다.

참 뜨겁고 다사다난했던 3연전이었다. 5일 첫 경기는 한화의 14-4 대승. 6일은 NC의 11-3 대승으로 각각 끝났다. 그리고 7일 3연전 중 마지막 경기는 한화의 승리로 끝나며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하지만 이 3연전 동안 선수들이 퍽퍽 쓰러졌다. 먼저 NC 주전 유격수 손시헌. 그는 5일 첫 경기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한화 선발 카스티요의 5구째 속구(147km)에 옆구리 쪽을 강타 당했다. 손시헌은 지석훈으로 즉각 교체된 뒤 인근 을지병원으로 이동했다.

그러나 X-레이 검진 결과, 좌측 후방 갈비뼈 골절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NC관계자는 회복 기간에 4~6주가 걸릴 거라고 밝혔다. 불운이었다. 공교롭게도 손시헌의 부상 소식이 기자실에 전파된 뒤 5회 NC 민성기가 이용규의 갈비뼈를 강타하는 몸에 맞는 볼을 던졌다.

'손시헌 골절부터 권혁 헤드샷까지'.. 상처뿐인 한밭벌 '혈투'


다음날인 6일, 또 한 차례의 아찔한 순간이 벌어졌다. 한화 김경언이 5회 NC 선발 최금강이 던진 투구에 오른쪽 새끼발가락을 맞은 것이다. 병원 검진 결과, 오른쪽 새끼발가락에 실금이 간 것으로 확인됐다. 김경언은 엔트리에서 제외되지는 않은 채 치료를 받으며 경기에 뛸 예정이다.

그리고 이날, 더욱 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한화가 6-3으로 앞선 7회초. 한화 구원 투수 권혁이 NC 선두타자 도태훈을 향해 뿌린 2구째 속구(144km)가 타자 헬멧을 그대로 강타한 것이다. 박종철 구심은 권혁에게 즉각 '헤드샷 퇴장' 명령을 내렸다. 올 시즌 5번째 헤드샷 퇴장이었다.

도태훈은 그 자리에 쓰러진 뒤 한동안 일어서지 못했다. 결국 몇 분 뒤 구급차가 들어와 도태훈을 싣고 인근 충남대학교병원으로 이동했다. NC 관계자는 "정밀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공교롭게도 이어진 7회말 1사 만루 상황서 차일목을 향해 임창민이 몸에 맞는 공을 던졌다. 양 팀 선수들이 더그아웃에서 그라운드 쪽으로 순간 움찔했으나 다행히 더 큰 불상사로 번지지는 않았다.

2016년 8월 5일부터 7일까지 대전서 열린 한화와 NC의 3연전은 참으로 다사다난했다.

'손시헌 골절부터 권혁 헤드샷까지'.. 상처뿐인 한밭벌 '혈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