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리우올림픽] 女양궁, 단체전 8연패!.. '신궁의 역사'는 계속된다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08 05: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 번째 사수로 나서 자신의 역할을 해낸 기보배. /AFPBBNews=뉴스1
세 번째 사수로 나서 자신의 역할을 해낸 기보배. /AFPBBNews=뉴스1
대한민국 여자 양궁 대표팀이 올림픽 8연패라는 어마어마한 위업을 달성했다. 기보배(28, 광주광역시청)-장혜진(29, LH 양궁팀)-최미선(20, 광주여대)이 나서 러시아를 제압하고 금메달을 따냈다.

한국은 8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양궁 여자부 단체전 러시아와의 결승에서 5-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국은 8강에서 일본을 5-1로, 4강에서 대만을 5-1로 제압하며 결승에 올랐다. 그리고 결승에서 러시아를 잡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의 이번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이었다.

예견된 결과다. 기본적으로 양궁은 한국의 '효자 종목'이자 '메달밭'이다. '주몽의 후예'답게 활에 관한한 세계 최고를 자랑한다. 오랜 시간 동안 세계 최고로 군림하고 있다.

특히 올림픽 여자 단체전으로 한정하면 아예 '무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남자부는 부침이 있었지만, 여자부만큼은 굳건했다. 이번 리우 올림픽을 포함해 8개 대회 연속 금메달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시작은 1988 서울 올림픽이었다. 당시 김수녕-왕희경-윤영숙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대표팀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궁' 김수녕의 역사가 시작되는 순간이기도 했다. 이어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도 김수녕-이은경-조윤정이 참가해 금메달을 따냈다.

1996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김경욱-김조순-윤혜영이 금메달을 따냈다. 당시 김경욱은 과녁 정중앙의 카메라를 명중시키며 '퍼펙트 골드'라는 말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이어 2000 아테네 올림픽에서 김남순-김수녕-윤미진이 단체전 금메달을 따냈다. 김수녕이 복귀해 금메달을 목에 건 대회였다.

이후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박성현-윤옥희-주현정이 금메달을, 2012 런던 올림픽에서 기보배-최현주-이성진이 금메달을 차지했다. 올림픽 7연패였다. 그리고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 기보배-장혜진-최미선이 금메달을 따내며 8연패에 성공했다. 기보배는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한국은 전날 남자 양궁 단체전 금메달을 따냈다. 김우진(24, 청주시청)-구본찬(23, 현대제철)-이승윤(21, 코오롱)이 출전해 시상대 가장 위에 올라서다. 지난 2012 런던 올림픽에서 단체전 4연패가 좌절된 후(당시 동메달), 이번 대회에서 다시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그리고 하루 만에 여자 단체전도 금메달을 따냈다. 2008 베이징 올림픽 이후 두 대회 만에 남녀 동반 금메달이다. '세계 최강'의 위용을 또 한 번 선보인 셈이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스값 급등에 관련株 훨훨…"수소 품은 '가스공사'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