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朴대통령 "女양궁 8연패, 올림픽 역사에 남을 기록" 축전

머니투데이
  • 이상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08 09: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金 양궁 여자 단체 대표팀·銀 유도 안바울·銅 역도 윤진희에 축전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은 8일 2016 리우하계올림픽에서 각각 금·은·동메달을 획득한 양궁 여자 단체 대표팀과 유도 남자 66kg 안바울 선수, 역도 여자 53kg 윤진희 선수에게 축전을 보내 격려했다.

양궁 여자 단체 대표팀에 보낸 축전에서 박 대통령은 "마지막 순간까지 침착함을 잃지 않고 경기에 임한 양궁 여자 단체팀이 달성한 8연패는 올림픽 역사에 길이 남을 영광스러운 기록"이라며 "남은 개인전 경기에서도 최선을 다해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안 선수에겐 "올림픽 첫 출전임에도 탁월한 기량과 집중력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는 안 선수의 모습은 국민들에게 큰 감동과 자긍심을 줬다"며 "앞으로도 변함없는 도전 정신으로 대한민국의 명예를 드높여 우리 국민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또 윤 선수에게 박 대통령은 "8년 만에 다시 선 올림픽 무대에서 자신과의 싸움을 이겨내며 동메달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룬 윤 선수는 대한민국의 자랑"이며 "윤 선수의 열정과 끊임없는 도전은 후배 선수와 국민들에게 큰 귀감으로 남을 것"이라고 치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