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리우올림픽] 신태용 감독, "멕시코전 무승부는 없다"

스타뉴스
  • 박수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08 10: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태용 올림픽대표팀 감독 /사진=뉴스1
신태용 올림픽대표팀 감독 /사진=뉴스1
신태용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멕시코전 필승을 다짐했다.

한국은 8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폰치노바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6 리우올림픽’ 남자축구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아쉽게 3-3 무승부를 거뒀다. 후반 추가시간 허용한 통한의 동점골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신 감독은 “90분 내내 최선을 다했다. 비록 마지막 1분을 못 버텨 무승부가 됐지만 선수들이 높은 열정을 보여줬다”는 경기 소감을 밝혔다.

승점 4점으로 조 1위를 지키고 있는 한국은 11일 오전 열리는 멕시코와의 3차전에서 무승부 이상을 거둬야 자력으로 8강 진출 티켓을 획득할 수 있다. 신 감독은 멕시코를 “무조건 이기겠다”는 각오다.

신 감독은 “비기려고 하면 마지막 1분 남겨 놓고 질 수도 있다. 절대 비기려고 하면 안 된다고 선수들에게 이야기했다. 남은 이틀 동안 선수들을 더 정신 무장시킬 것이다. 이겨서 조 1위로 편안하게 8강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 3실점을 했다. 수비쪽 보강에 집중해야 할 것 같다. 우리 공격진 선수들은 언제든지 골을 넣을 수 있다. 실점만 안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궁화꽃·뽑기' 매력…'오징어게임' 넷플 없는 中서도 열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