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리엔탈정공 기술 유출 일당 적발

머니투데이
  • 윤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08 16: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향후 수주·매출에 악영향

조선 기자재업체 오리엔탈정공 (4,490원 상승140 3.2%)의 선박 크레인 기술 등을 불법으로 취득해 유사한 제품을 만들어 판매한 경쟁사 간부 등이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오리엔탈정공의 핵심기술을 불법으로 취득한 선박 크레인 제조업체 D사 김모(38, 전 오리엔탈정공 기술연구소 연구원) 과장 등 7명을 부정 경쟁 방지와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상 배임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과 업체 등에 따르면 기술유출은 지난해 5월쯤 오리엔탈정공 기술연구소 김 모(38) 씨, 장 모(38) 씨, 지 모(37) 씨 등 과장급 연구원 3명이 건강악화와 개인 사정 등을 이유로 퇴직한 뒤 D사에 입사하면서 발생했다.

김 씨 등은 오리엔탈정공 기술연구소 직원 20여 명이 10여 년간 개발한 선박 크레인 설계도면과 설계 사양, 각종 연구자료, 원가정보 등 영업비밀이 담긴 9500여 개 파일을 USB 등 외장 하드에 몰래 복사·저장해 나간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회생의 기틀 마련에 효자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호이스트-트롤리 일체형 엔진룸 크레인'과 '선원이송장치가 부착된 지브크레인', '윈치 1개 설치구조의 모노레일 크레인' 등 최근 주력상품의 기술과 원가 등이 경쟁사로 넘어가면서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이들의 이 같은 파일 유출 정황은 회사 내부 전산망에 설치한 디지털 저작권 관리(DRM), 데이터 유출 방지(DLP) 등 기술유출방지시스템에 고스란히 흔적을 남기면서 드러났다.

경찰은 D사와 김 모 씨 등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무단반출한 오리엔탈정공의 하드카피 자료와 설계도면, 제작도면, 사양서, 강도계산서 등 각종 자료가 담긴 외장 하드를 증거품으로 압수했다.

실제 D사는 이들이 유출한 기술이 적목된 선박 크레인 9대(시가 3억8000만 원 상당)를 제조해 3개 업체에게 납품을 추진한 것을 확인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D사가 오리엔탈정공의 연구원들과 기술 등을 빼내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펼칠 예정으로 알려졌다.

오리엔탈정공 관계자는 "이번 기술 유출로 그동안 투입한 연구개발비 80억 원 상당이 손실을 보게 됐다"면서 "이직 과정에서 지켜야 할 취업규정과 정보보안 서약 위반은 물론이고 특허 관련 자료 유출도 포함하고 있어 특허침해소송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선박 크레인 시장의 70%를 점유하고 있는 오리엔탈정공은 지속하는 조선업 불황으로 인한 경영실적과 재무구조 악화 등으로 2012년 2월 워크아웃에 들어갔다가 지난 5월 700억 원대 채권을 구조조정 전문회사 유암코(연합자산관리)가 인수하면서 회사 정상화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