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리우2016]꿈 같았던 여정 마친 함상명 "재미있었습니다"

  • 뉴시스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15 0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고범준 기자 =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오센트로 파빌리온6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남자 복싱 밴텀급 56kg 대한민국 함상명과 중국 장지아웨이의 16강 경기, 한국 함상명이 패한 뒤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이날 함상명은 장지아웨이와 맞대결을 펼친 끝에 0-3(27-30, 27-30, 27-30)으로 졌다. 2016.08.15.

 bjko@newsis.com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고범준 기자 =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오센트로 파빌리온6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남자 복싱 밴텀급 56kg 대한민국 함상명과 중국 장지아웨이의 16강 경기, 한국 함상명이 패한 뒤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이날 함상명은 장지아웨이와 맞대결을 펼친 끝에 0-3(27-30, 27-30, 27-30)으로 졌다. 2016.08.15. bjko@newsis.com
"다른 종목 남은 선수들 많이 응원해 달라"

【리우데자네이루=뉴시스】권혁진 기자 = 9분 간의싸움을 마친 함상명(21·용인대)의 얼굴은 상처 투성이었다. 여기저기 혈투의 증거가 얼굴을 뒤덮었지만 환한 미소만큼은 여전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한국 복서로는 유일하게 출전한 함상명이 두 번째 관문에서 도전을 멈췄다.

함상명은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루 파빌리온 6에서 열린 대회 밴텀급(56㎏) 2회전에서 장자웨이(중국)에게 심판전원일치 판정패했다.

국제복싱협회(AIBA)가 주관하는 올림픽 선발전에서 탈락하고도 상위 선수의 출전 포기로 리우행 비행기에 오를 수 있었던 함상명은 두 경기 만에 첫 올림픽의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 후 함상명은 "즐기려고 여기에 왔다. 링에서 져 아쉽지만 이미 지난 것이다. 이렇게 큰 무대에서 싸울 수 있었던 것은 정말 기쁘다"고 대회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함상명은 2014년 장자웨이와 한 차례 맞붙었다. 인천아시안게임 결승에서 함상명이 장자웨이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에 장자웨이는 2년 전보다 훨씬 강했다. 끈질기게 파고들었지만 빈틈은 좀처럼 보이지 않았다. AIBA가 창설한 프로리그인 APB(AIBA 프로복싱) 랭킹 1위 선수다웠다.

함상명은 "(장자웨이가) 괴물이 됐네요"라며 혀를 내둘렀다.

그는 "챔피언인 만큼 정말 실력이 좋더라"면서 "1라운드부터 깨부수자라는 생각으로 했는데 역시 챔피언답게 냉정하고 침착했다. 거꾸로 당했다"고 덧붙였다.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고범준 기자 =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오센트로 파빌리온6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남자 복싱 밴텀급 56kg 대한민국 함상명과 중국 장지아웨이의 16강 경기, 한국 함상명이 패한 뒤 포옹을 하고 있다. <br />
<br />
이날 함상명은 장지아웨이와 맞대결을 펼친 끝에 0-3(27-30, 27-30, 27-30)으로 졌다. 2016.08.15.<br />
<br />
 bjko@newsis.com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고범준 기자 =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오센트로 파빌리온6에서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남자 복싱 밴텀급 56kg 대한민국 함상명과 중국 장지아웨이의 16강 경기, 한국 함상명이 패한 뒤 포옹을 하고 있다.

이날 함상명은 장지아웨이와 맞대결을 펼친 끝에 0-3(27-30, 27-30, 27-30)으로 졌다. 2016.08.15.

bjko@newsis.com


뒤늦게 출전이 확정돼 준비 기간이 짧았던 것을 두고는 "변명이라고 생각한다. 실력면이나 체력면이나 뒤처진 것을 인정한다. 실력에서 졌다"면서 "이 경기에 대해 불만은 없다. 최선을 다해 한계 이상을 했다. 그래서 만족한다"고 말했다.

함상명은 판정패가 확정된 뒤 장자웨이에게 다가가 손을 잡았다. 이후 관중을 향해 장자웨이의 손을 번쩍 들어주며 자신의 패배를 깨끗이 인정했다.

함상명은 "1차전(인천아시안게임)에서는 이겼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때는 애매하게 승리를 거뒀다. 2차전에는 한 명이 확실하게 깨져야 둘 다 편하게 웃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졌지만 기뻤다. 상대방이 열심히 해서 챔피언이 됐고 이겼기 때문"이라고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경기장에는 선수단 임원진들이 자리를 찾아 함상명을 응원했다. 사격 금메달리스트 진종오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함상명은 경기 내내 함성을 보내준 응원단에게 큰 절을 올리며 예의를 갖췄다.

함상명은 "졌지만 후련한 경기를 했다. 끝난 뒤 브라질 팬들의 야유 소리가 나더라. 나한테 기대를 한 것 같은데 기대에 못 미쳐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졌지만 올림픽에는 다른 종목 선수들도 있다. 나도 앞으로 좋은 성과를 내겠다. 국민 여러분들이 해주셨으면 한다"며 변함없는 성원을 당부하기도 했다.

꿈같았던 올림픽 여정을 모두 마친 함상명은 "한국으로 돌아가면 부모님을 보고 싶다. 한 달 휴가를 올림픽 때문에 포기 했는데 나중에 기회가 있으니 그때 쉴 수 있을 것"이라고 웃었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