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리우2016]배드민턴 고성현-김하나, 혼합 복식 준결승행 좌절

  • 뉴시스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15 11: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우데자네이루=AP/뉴시스】한국 배드민턴 혼합복식 고성현(29·김천시청)-김하나(27·삼성전기)조가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루 4관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배드민턴 D조 3차전에서 가즈노 겐타-구리하라 아야네(일본) 조를 2-0(25-23 21-17)으로 제압하고 8강행을 확정했다.
【리우데자네이루=AP/뉴시스】한국 배드민턴 혼합복식 고성현(29·김천시청)-김하나(27·삼성전기)조가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루 4관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배드민턴 D조 3차전에서 가즈노 겐타-구리하라 아야네(일본) 조를 2-0(25-23 21-17)으로 제압하고 8강행을 확정했다.
【리우데자네이루=뉴시스】권혁진 기자 = 배드민턴 혼합 복식의 고성현(29·김천시청)-김하나(27·삼성전기) 조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세계랭킹 2위 고성현-김하나 조는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센트로 파빌리온 4에서 열린 대회 배드민턴 혼합 복식 8강에서 세계랭킹 4위 천쉬-마진(중국) 조에 0-2(17-21 18-21)로 졌다.


조별예선에서 3전 전승을 기록하고 D조 1위로 8강에 오른 고성현-김하나 조는 상대전적에서 4승2패로 앞서있던 천쉬-마진 조에 일격을 허용해 8강에서 짐을 쌌다.


1세트에서 초반에 흐름을 내준 뒤 끌려가던 고성현-김하나 조는 15-16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17-19로 뒤진 상황에서 내리 두 점을 허용하면서 1세트를 내줬다.


고성현-김하나 조는 2세트에서 5-3으로 앞섰으나 이내 6-6으로 추격당했고, 결국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추격전을 벌이던 고성현-김하나 조는 16-16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으나 다시 18-19로 리드를 내줬다. 고성현-김하나 조는 더 이상 추격하지 못하고 그대로 천쉬-마진 조에 승리를 헌납했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