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리우2016]복싱도 러시아 편?…레슬링 이어 계속되는 '판정논란'

  • 뉴시스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17 15: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 러시아의 예브게니 티셴코(25)가 16일(한국시간) 남자 복싱 헤비급(91㎏) 결승전에서 바실리 레빗(28·카자흐스탄)을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이겼다. 티셴코(오른쪽)는 경기 내내 수비에 치중했지만 금메달을 따내 판정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뉴시스】 러시아의 예브게니 티셴코(25)가 16일(한국시간) 남자 복싱 헤비급(91㎏) 결승전에서 바실리 레빗(28·카자흐스탄)을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이겼다. 티셴코(오른쪽)는 경기 내내 수비에 치중했지만 금메달을 따내 판정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뉴시스】 한상연 기자 = 리우올림픽이 판정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번에는 복싱에서 석연찮은 판정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17일(한국시간) 열린 브라질 리우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복싱 밴텀급 56㎏ 8강전에서 블라디미르 니키틴(러시아)가 심판 만장일치로 판정승 했다.


상대 선수였던 마이클 콘란(아일랜드)는 현역 세계챔피언으로, 이번 대회 우승 후보로 거론됐다. 이날 경기 역시 콘란이 압도했던 것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결과는 콘란의 판정패.


콘란은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나 "내 올림픽 꿈을 강도질해갔다"며 "완전히 상대를 압도했는데 어떻게 결과가 이렇게 나왔는지 모르겠다"며 격분했다.


그러면서 "심판진은 부패했다"며 "앞으로 국제복싱협회(AIBA)가 주관하는 대회는 올림픽이라 해도 절대 출전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콘란은 경기 결과에 대해 공식 항소장을 AIBA에 제출했지만 근거가 없다며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바로 전날에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됐다.


러시아의 예브게니 티셴코(25)가 남자 복싱 헤비급(91㎏) 결승전에서 바실리 레빗(28·카자흐스탄)을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이겼다.


경기 내내 수비에 치중하다가 머리에서 피까지 났는데도 예상을 뒤엎고 티셴코가 우승하며 관중들의 야유가 쏟아졌다.


한편 이보다 앞서 한국 레슬링의 경우에도 비슷한 일이 벌어졌다.


김현우(28·삼성생명)는 지난 14일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75kg급 준결승전에서 러시아 로만 블라소프를 상대로 석연찮은 판정으로 패배, 결국 동메달을 따는 데 그쳤다.


hhch111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