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할 복귀' SK 김용희 감독 "김주한이 잘 막았다"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17 22: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K 김용희 감독.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SK 김용희 감독.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SK 와이번스가 LG 트윈스에 전날 패배를 설욕하며 5할 승률에 복귀했다.

SK는 17일 잠실에서 열린 2016 KBO리그 LG와의 경기서 난타전 끝에 10-6으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윤희상이 3이닝 6실점으로 부진했으나 4회부터 나온 김주한, 박정배, 신재웅, 전유수가 무실점 릴레이를 펼쳤다.

타선에서는 고메즈, 박정권, 최정, 정의윤, 김성현, 박승욱, 김강민이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특히 김성현은 2안타 3타점으로 매서운 타격감을 자랑했다.

경기 후 SK 김용희 감독은 "초반 빅이닝을 만들어 쉽게 갈 것 같았는데 동점이 되면서 어려워졌다. 하지만 선수들이 잘 극복해줬다. 특히 김주한이 윤희상의 뒤를 잘 막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요즘 홈런 외에도 집중타로 득점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고 있다. 특히 2사 후 득점이 고무적이다. 더운 날씨에도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이 고맙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