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식약처, APEC 약물감시·바이오의약 전문가 교육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31 09: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규제 당국자들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APEC 전문교육훈련기관 교육'을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의약품 분야의 경우 약물 감시를 주제로 'APEC 전문교육훈련기관 약물 감시 교육'이 오는 9월 6일부터 8일까지 서울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실시 된다.

올해 교육은 식약처가 운영하는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이 APEC 약물 감시 전문교육훈련기관으로 승인된 후 처음 개최된다. △부작용 보고 관련 가이드라인 △약물감시 방법 △부작용 분석 및 평가 △의약품 안전관리의 정책 결정 및 커뮤니케이션 등이다.

약물감시에 대한 최신 국제 동향과 규제조화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세계보건기구(WHO), 웁살라모니터링센터(UMC), 미국 식품의약국(FDA), 네덜란드 국가약물감시센터, 싱가포르 보건과학청(HSA) 등이 교육 연자로 참여한다.

바이오의약품분야는 최근 개발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임상 평가 등을 주제로 '바이오의약품 분야 APEC 전문교육훈련기관 교육'이 다음 달 13일부터 16일까지 노스이스턴대학교(미국 보스톤)에서 AHC와 공동으로 운영된다.

주요 내용은 △바이오의약품의 전주기에 걸친 동등성(comparability) 평가 △바이오시밀러 평가 시 임상적 고려사항 등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약물 감시 및 바이오의약품 분야 규제조화를 선도하고 국내·외 의료제품 규제당국자의 안전관리 역량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