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그룹, 대학생과 교육 사각지대 해소 나서

머니투데이
  • 김익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31 09: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H-점프스쿨’ 4기 발대식

(중앙 우측부터) ‘H-점프스쿨’ 4기 발대식에서 청년 사회적기업 ‘점프’ 이의헌 대표, 경북대학교 정희석 학생처장, 서울장학재단 문미란 이사장 등 관계자들과 ‘H-점프스쿨’ 3기, 4기 대학생 교사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제공=현대차그룹
(중앙 우측부터) ‘H-점프스쿨’ 4기 발대식에서 청년 사회적기업 ‘점프’ 이의헌 대표, 경북대학교 정희석 학생처장, 서울장학재단 문미란 이사장 등 관계자들과 ‘H-점프스쿨’ 3기, 4기 대학생 교사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 (181,000원 상승2000 1.1%)그룹이 서울장학재단, 경북대학교, 사회적기업 점프와 함께 대학생 창의인재 육성 및 소외계층 청소년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적극 앞장서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30일 서울 강남 도곡동 소재 현대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서울장학재단 문미란 이사장, 청년 사회적기업 ‘점프’ 이의헌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H-점프스쿨’ 4기 발대식을 가졌다.

'H-점프스쿨'은 현대차그룹이 대학생 교사를 선발, 이들이 저소득층 청소년을 위한 교육 봉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대학생 교사에게는 사회인 멘토단과의 멘토링과 장학금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교육 사각지대에 있는 청소년들이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 대학생 교
사와의 친밀한 관계 형성을 통해 성장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깊다.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시행돼 올해로 4기를 맞은 ‘H-점프스쿨’은 1기 50명, 2기 75명, 3기 100명에 이어 올해 125명으로 매 기수마다 대학생 교사 선발을 대폭 확대하고 있다.

이번에 약 13대 1의 경쟁을 뚫고 선발된 125명의 4기 대학생 교사들은 서울과 대구에 위치한 25개의 센터에서 소외계층 청소년 500명에게 한 주에 8시간씩 1년간 국어, 영어, 수학, 과학 등 전과목에 걸쳐 개인별 맞춤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장학금 250만원과 더불어 학계, 법조계, 의료게 등 각계 전문가 100여명으로 구성된 ‘점프스쿨 멘토단’과의 일대일 멘토링 기회를 제공해 학업, 진로 등에 대해 상담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특히 이번 4기 ‘H-점프스쿨’은 서울 지역 20개 센터만 운영했던 지난 3기까지와는 달리 대구에 새롭게 5개 센터를 추가해 총 25개 센터를 운영하는데, 이로 인해 더 많은 이들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누구나 차별 없는 배움의 기회를 누리고, 대학생들이 나눔의 실천을 통해 가슴 따뜻한 미래 창의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H-점프스쿨’을 시작하게 됐다"며 "현대차그룹은 ‘교육을 통한 점프’가 가능한 열린 사회 분위기를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