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무디스, 터키 신용등급 '투기등급'으로 강등

머니투데이
  • 이보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9.24 15: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성장둔화로 대외금융·신용기반 위험 커졌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터키의 국가신용등급을 'Baa3'에서 'Ba1'로 한 단계 강등했다고 2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보도했다. Ba1는 투자에 주의를 요하는 투기(Junk)등급이다.

무디스는 이날 성명에서 "터키의 국가신용등급 하락이 향후 2~3년간 지속될 것"이라며 "터키의 경제성정 둔화로 대외금융과 신용기반의 위험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외국인 자본 흐름이 갑작스럽게 뒤바뀌고 외환보유액이 급감하며 최악의 경우 국제수지 위기가 발생할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7월 또 다른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터키의 국가신용등급을 'BB+'에서 'BB'로 한 단계 내렸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전날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신용평가사들이 경제보다 정치적으로 신용등급을 결정한다"며 "국가신용등급이 강등되더라도 전혀 신경쓰지 않는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미 '원전동맹' 눈앞… 탈원전 폐기에 원전株 주가 '쑥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