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영우 의원 "국감 일정 지키는 것 의원 특권 아닌 의무"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9.28 17: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정기국회·국정감사 등 국회 일정 지켜져야"

 새누리당의 국감 보이콧 당론에 맞서 국감 출석의사를 밝힌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장실에서 새누리당 의원들로부터 사실상 감금 당했다가 상황이 마무리 된 뒤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새누리당의 국감 보이콧 당론에 맞서 국감 출석의사를 밝힌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장실에서 새누리당 의원들로부터 사실상 감금 당했다가 상황이 마무리 된 뒤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새누리당 의원은 여당의 국정감사 '보이콧'에도 불구하고 여당 상임위원장으로서 첫 당론을 거부하고 국감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정기국회와 국정감사 등 국회의 일정은 지켜져야 한다"며 "그것은 국회의원의 특권이 아닌 의무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방에는 여야가 없다. 그게 기본이다"며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하겠냐"며 국감 참석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그는 또 같은 당 이정현 대표의 단식과 관련 "기이한 일이다. 당대표든 누구든 단식을 하면 옆에서는 말려야 되는 거 아닌가"라면서 "정세균 국회의장이 정치생명을 잃든지 아니면 이 대표가 목숨을 잃든지라는 표현까지 나왔다. 정말 이건 아니다"며 이 대표의 단식을 방관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투쟁도 좋고 다좋다. 그래도 동료의원의 목숨이 더 소중하지 않은가. 나는 지금이라도 대표께서 단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김 의원은 "그리고 우리모두 기본으로 돌아가야하지 않을까. 사람의 생명은 위대하고 소중하다"며 "국회의장은 균형과 중심을 잡아야하고, 여야 간 합의는 지켜져야 한다"며 현 국회 상황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