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1995년에 1조원 손실 신고…18년간 소득세 안내

머니투데이
  • 최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02 14: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트럼프 측 "비공개 소득서 신고서 보도는 위법…NYT에 법적 조치 할 것"

트럼프, 1995년에 1조원 손실 신고…18년간 소득세 안내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가 지난 1995년 소득신고 때 9억1600만 달러(약 1조원)의 손실을 입은 것으로 신고해 18년간 연방소득세를 합법적으로 납부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뉴욕타임스(NYT)를 인용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같은 손실은 1990년대 초 금융위기 속에 3개의 애틀랜틱시티 카지노 경영과 항공산업 진출 실패와 시기에 맞지 않은 맨해튼 플라자호텔 매입 등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1995년 세금기록에 나타났다.

NYT가 세무 전문가를 고용해 분석한 결과, 트럼프 후보는 9억1600만 달러의 손실을 18년에 걸쳐 과세소득에서 공제받을 수 있는 세법 규정을 활용해 소득세를 납부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1995년 이후 트럼프의 과세 가능 수입이 정확히 얼마나 되는지는 알 수 없지만, 9억1600만 달러의 손실은 18년간 과세 가능한 수입을 연간 5000만 달러 이상으로 산정할 때 총액을 넘어서는 규모라는 것이다.

NYT는 이에 따라 트럼프 후보가 TV프로 '수습사원'(The Apprentice) 출연료로 매회당 받은 5만~10만 달러를 받은 것이나, 애틀랜틱시티 카지노 경영권을 회복해 주식회사의 회장으로 1995년에서 2009년까지 일하면서 벌어들인 4500만 달러의 소득에 대해서도 연방소득세를 내지 않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 측은 NYT의 사실 확인 요구에 성명을 통해 1995년 소득세신고 내용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은 채 "트럼프는 기업과 가정, 그리고 직원들을 책임진 매우 능력있는 기업인으로서 법적으로 요구되는 것 이상의 세금을 내지는 않았다"면서 "트럼프는 재산세, 지방세, 주정부세, 연방세 등 각종 세금으로 수억 달러를 냈다"고만 언급했다. 또 "트럼프는 대통령에 출마한 누구보다도 세금에 대해 더 잘 알고 있으며, 세제를 어떻게 하면 고칠 수 있는지에 대해 알고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트럼프 측 변호사 마크 E 카소비츠는 NYT에 보낸 이메일에서 "트럼프가 공개하지 않는 소득세 신고서를 보도하는 것은 불법적"이라며 "적절한 법적 대응을 즉각 개시"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지난 9월 26일 1차 TV토론 때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가 "트럼프가 납세 내역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는 연방세를 한 번도 내지 않았다는 사실을 유권자들이 알게 될까 봐"라고 주장하자 "나는 똑똑하다"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대해 조 바이든 부통령은 "트럼프가 똑똑해서 연방세를 내지 않았다면, 세금을 낸 다른 사람들은 멍청하다는 뜻인가"라고 맹비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