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다음앱, 관심 소식만 골라받는 '딜리버리' 서비스 개시

머니투데이
  • 이해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12 15: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콘텐츠 탐색 시간 감소…맞춤 추천 통한 새로운 콘텐츠 구독의 경험 제공 목표

다음앱, 관심 소식만 골라받는 '딜리버리' 서비스 개시
카카오는 다음앱에서 이용자 개인의 관심사에 따라 다양한 주제의 채널을 선택해 피드 형태로 모아 볼 수 있는 '딜리버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채널은 카카오가 보유한 플랫폼에서 생산되는 게시글, 동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를 주제별로 큐레이션한 콘텐츠 묶음이다. 현재 '전설의 맛집로드', '셀럽스타일', '배꼽의 전당', '직장인 성장노트' 등 150여개 채널이 운영되고 있다. 콘텐츠 배달 신청은 채널 단위로 가능하며, 관심있는 콘텐츠를 배달 받으려면 다음앱 우측 상단의 아이콘을 클릭해 원하는 채널 옆의 '배달' 버튼을 클릭하면 된다.

다음앱 '딜리버리'는 이용자가 직접 배달 신청한 콘텐츠 외에도 관심을 가질만한 콘텐츠를 함께 추천해준다. 카카오가 자체 개발한 추천 기술을 활용했다. 이용자의 콘텐츠 소비패턴 및 성연령을 분석해 이용자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콘텐츠를 보여준다.

이용자가 선호하는 방식에 따라 콘텐츠 배달 방법도 선택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배달 신청한 채널의 인기 콘텐츠만 선별해서 피드에 보여주지만, 모든 콘텐츠를 받고 싶을 경우 설정을 통해 변경할 수 있다.

특화 채널도 마련했다. '오늘의 명언운세', '오늘의 날씨', '마트 가는 날' 등의 생활 밀착형 콘텐츠 채널을 선택할 경우 매일 아침 날씨, 운세 등의 콘텐츠를 일일이 검색할 필요없이 다음앱을 통해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이준걸 카카오 다음앱팀장은 "이용자들이 다음앱을 본인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콘텐츠 추천과 큐레이션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며 "딜리버리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채널 콘텐츠를 배달 신청하면 콘텐츠 탐색 시간을 절약하고, 새로운 관심사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