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명 브랜드 아파트 건설일감 줄게" 15억원 사기

머니투데이
  • 김민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16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찰 "이행보증금 명목으로 돈 받아"…개인사업자 2명·협력업체 대표 4명 피해

/그래픽=임종철 디자이너
/그래픽=임종철 디자이너
유명 브랜드 아파트 신축공사의 일감을 주겠다고 속여 이행보증금 명목으로 15억원을 뜯은 시행사 대표가 쇠고랑을 찼다. 피해자는 개인사업자 2명, 협력업체 대표 4명이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사기 등 혐의로 시행사 대표 박모씨(45)를 체포해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식당 업주 A씨 등 2명, B씨 등 협력업체 대표 4명을 상대로 "경기 화성시 남양동에 H건설 브랜드 아파트(2130세대)를 신축할 예정인데 관련 일감을 주겠다"고 속여 총 15억원을 뜯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일감은 '함바'(현장식당) 운영, 분양대행, 부산물처리 공사 등이다.

조사 결과 박씨는 의심을 피하기 위해 '화성시청으로부터 사업승인을 받았고 H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해 신축공사를 할 예정'이라는 내용의 문서를 위조해 보여준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해당 부지는 신축공사를 할 수 없는 주택가였다.

박씨는 범행금액을 회사 운영비, 개인 고소사건에 대한 합의금, 생활비 등으로 썼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에서 아파트 분양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비슷한 사기 사범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