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준PO3] 신재영-허프, 3차전 선발 격돌.. '운명의 한 판'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15 10: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차전 선발로 나서는 넥센 신재영과 LG 허프. /사진=넥센,LG 제공
3차전 선발로 나서는 넥센 신재영과 LG 허프. /사진=넥센,LG 제공
넥센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 선발투수가 결정됐다. 넥센은 신재영(27)을, LG는 데이비드 허프(32)를 낸다. 예상됐던 매치업이다.

넥센과 LG는 16일 잠실구장에서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를 치른다. 하루 앞둔 15일, KBO는 홈페이지를 통해 넥센과 LG의 선발투수는 공개했다.

원정팀 넥센은 신재영이다. 순번상 자연스러운 선택이다. 올 시즌 최고의 루키로 꼽히는 신재영은 넥센이 '오매불망' 기다렸던 토종 선발 자원이다.

올 시즌 30경기에서 168⅔이닝을 소화하며 15승 7패 99탈삼진, 평균자책점 3.90을 기록했다. 다승 공동 3위, 평균자책점 7위, 이닝소화 11위다. 넥센이 3위에 오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냈다.

LG를 상대로는 5경기에서 26이닝을 던져 1승 2패, 평균자책점 4.85를 기록했다. 썩 좋은 기록은 아니다. 특히 가장 최근 LG전이었던 9월 7일 경기에서 3⅓이닝 4실점으로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하지만 큰 무대인 준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한다면, 훌훌 털어내고 웃을 수 있다.

LG 선발 허프 역시 순서로 보면 자연스러운 선택이다. 게다가 '에이스 카드'다. 올 시즌 13경기에서 74⅔이닝을 소화해 7승 2패 1홀드, 평균자책점 3.13을 기록했다. 교체선수로 들어와 에이스의 위용을 뽐냈다.

넥센을 상대로는 두 경기에서 14이닝을 소화해 1승을 올렸고, 평균자책점은 5.14를 기록했다. 각각 6이닝 4실점-8이닝 4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다소간 높은 편이지만, 긴 이닝 소화에 성공하며 선발투수로서의 몫을 해냈다.

여기에 올 포스트시즌에서도 좋았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 선발로 나선 허프는 7이닝 4피안타 무사사구 7탈삼진 4실점(2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 플러스 피칭을 선보였다. 수비 실책으로 패전투수가 되기는 했지만, 내용은 아주 좋았다.

이제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다시 한 번 선발로 나선다. 팀이 1승 1패로 맞선 상황. 이기면 플레이오프 진출에 바짝 다가설 수 있다. 허프의 호투가 필요한 상황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