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법사위 국감]김현웅 "송민순 회고록, 법무부서 답변 할 사안 아냐"

머니투데이
  • 배소진,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17 11: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17일 법무부 국감

 17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김현웅 법무부장관이 선서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17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김현웅 법무부장관이 선서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17일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회고록에 대해 "법무부 장관이 답변할 수 있는 성질의 사안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과천 법무부 정부청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북한 인권문제는 법무부와도 관련이 있다고 지적하는 윤상직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우리 정부는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지고 실태 파악과 개선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법무부도 북한인권 문제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업무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에서는 충분히 공감하지만 북한 인권문제는 정치외교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킬 수 있는 민감한 사안이며 주무부처가 별도로 설치 돼 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송 전 장관의 회고록을 직접 들고와 내용을 상세히 설명하는데 시간을 대부분 할애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 정부가 북한 인권문제를 북한과 협의하거나 채널을 이용해 지시를 받는 등의 외교정책을 펼친다면 주권국가로서의 주권 포기아니냐"고 주장했다.


한편 송 전 장관의 회고록에는 2007년 UN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당시 노무현 정권 수뇌부가 북한에 사전에 의견을 물어봤고, 우리나라는 해당 결의안 표결에 기권을 했다는 내용이 기록되며 정치권에 대형 파문을 몰고 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