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유라는 F라고 말씀하셨잖아요"…같은 수업 들은 이대생 '사과 요구'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426
  • 2016.10.17 13: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씨와 같은 수업 들은 이대생, 대자보로 교수에 사과 요구

지난 16일 이화여대 생활환경관 건물에는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와 같은 수업을 들은 이대생이 교수의 사과를 요구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제공
지난 16일 이화여대 생활환경관 건물에는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와 같은 수업을 들은 이대생이 교수의 사과를 요구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제공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60) 딸 정유라씨(20)와 같은 강의를 들은 이화여대 학생이 해당 교수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지난 16일 이화여대 생활환경관 건물에는 '정유라씨와 같은 컬러플래닝과 디자인 분반에 있던 학생입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다.

이 학생은 "저는 지난 학기 컬러플래닝 과제 때문에 수많은 밤을 새웠다. 저뿐만이 아니라 수강한 모든 학생들이 겪었던 고통이다"라며 "학생들은 더 나은 결과물을 제출하기 위해 상당한 액수의 돈을 지출하는 데도 주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건 정말 너무하다. 어째서 매일 밤을 같이 새고 빨갛게 충혈된 눈으로 과제를 마친 뒤 매주 수업에 나왔던 학우는 정유라씨보다 낮은 점수를 받아야 하냐"며 "저는 제 과제를 찾기 위해 과제를 모아둔 과제함을 수없이 뒤졌지만 그 어디에서도 정유라씨의 과제물을 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교수님은 정유라씨가 2개의 과제물을 제출한 뒤 되찾아갔다고 했다. 2개의 과제물이라면 최종 포트폴리오와 포토북일텐데 단 한 번의 수업도 수강하지 않으신 채 그 모든 과제들을 어떻게 완성했냐"고 반문했다.

정씨의 출석 논란도 언급됐다. 이 학생은 "정유라씨의 출석을 부르지 않은 걸로 기억하는 학생들도 있지만 저는 똑똑히 기억한다"며 "교수님은 정유라씨의 출석을 초기에 계속 불렀다. 심지어 '체육과학부 정유라 아는 사람이 있느냐'고 묻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컬러플래닝과 디자인 수강하고 싶은 애들도 많았는데 왜 이 학생은 수강신청을 해놓고 안 오는지 모르겠다'라고도 말씀하셨던 것을 똑똑히 기억한다"며 "나중에는 '얘는 이미 F'라고 말씀했다"고 말했다.

해당 학생은 "지난 한 학기 밤을 새며 컬플 과제를 해왔다. 토요일 보충 수업을 해도 모든 학생이 출석했던 것을 기억하냐. 어떻게 저희의 노력에 이렇게 배신감을 주실 수 있냐"며 "그때 수많은 벗들은 정말 많은 시간과 노력과 돈을 투자해 그 3학점을 따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모든걸 기억 안난다고 할 수 있지만 저는 하늘에 맹세할 수 있다"며 "마음 한 구석이라도 고개가 끄덕여진다면 학생들에게 사과해달라"고 요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