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0대그룹, 협력사 현금결제 17.4%p↑ 대금지급 일수는 5일 ↓

머니투데이
  • 오동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0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6년간 대중소기업 동방성장추진 이후 현금결제비율 81.7%, 대금지급일 12.1일

주요 대기업은 정부의 2010년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추진대책 발표 이후 지난 6년간 협력사를 위해 현금결제 비율은 높이고 대금 지급일수는 줄이는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가 20일 밝힌 '30대 그룹의 동반성장 추진현황 및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30대 그룹의 현금결제 비율은 동반성장 추진대책 발표 전 64.3%에서 현재는 81.7%로 17.4%포인트 올라갔다.

대기업이 대금지급절차 마감일(세금계산서 발행일)로부터 협력사에대금을 지급하는 날까지의 일수인 대금 지급일수는 현재 12.1일로 동반성장 추진대책 발표 전 17.8일에서 5일 이상 앞당겨 진 것으로 나타났다. 결제 횟수로 따지면 한 달에 2회 이상 결제를 실시하고 있는 셈이다.
자료: 전경련 중기협력센터
자료: 전경련 중기협력센터

대기업들의 협력사 지원은 여전히 자금지원(34.0%)이 주를 이루나, 공정개선․기술지도와 같은 생산성향상 지원(30.2%), 판로지원(15.1%), 경영지원(11.3%), 연구개발 지원(9.4%) 등 맞춤형 지원으로 다양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 분야에서 가장 개선된 사항으로는 표준계약서 사용 및 서면계약 체결 확대(64.7%)를 꼽았다.

지난 6년간 국내·해외 중 협력사를 늘려온 지역은 응답기업의 88%가 국내라고 답해, 해외(12%)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국내 협력사와의 거래기간은 평균 11.3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반성장을 추진하면서 느끼는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자발적 동반성장 참여를 유인할만한 인센티브 부족’이 가장 많았고(31.2%) 가장 개선되어야 할 사항으로는‘서열화 된 등급공표로 동반성장지수에 참여하지 않는 기업보다 잘하고 있음에도 못하고 있는 기업으로 인식되는 방식 개선’(38.3%)이 가장 높았다.

자료: 전경련 중기협력센터
자료: 전경련 중기협력센터
실제 이번 조사에 참여한 대기업 관계자는 “인센티브에 비해 대기업에 부담되는 정책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열심히 하고 있는 기업에 대한 칭찬보다는 동반성장지수 평가결과 낮은 등급을 받은 기업에 대한 비판이 많다보니 적극적으로 동반성장에 참여하려는 의지가 약화되는 경우가 있다”고 밝혔다.

배명한 협력센터장은 “동반성장 추진대책 발표이후 정부와 동반성장위원회 등이 추진한 동반성장 정책이 주요 대기업들의 동반성장 인식 및 문화확산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 결과 대기업들은 동반성장 전담조직 설치, 서면 계약체결 확대, 대금 지급조건 개선과 같은 공정거래 분야에 대한 개선노력과 더불어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점차 늘려오고 있다”고 밝혔다.

협력센터는 이러한 대기업들의 동반성장에 대한 열의를 더욱 높이기 위해서는 동반성장을 위해 노력하는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 등 제도적 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동반성장의 패러다임도 이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동반성장에서 중견-중소, 중소-중소기업간 동반성장으로 확산되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 오동희
    오동희 hunter@mt.co.kr

    '기자의 생명은 현장에 있다' 머니투데이 산업1부 선임기자(부국장)입니다. 추천도서 John Rawls의 'A Theory of Justice'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