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민주 정보위원 "이완영, 자기생각 더해 소설써…사기브리핑"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0 11: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국정원장 입장, 'NCND·개인적 평가'뿐…문재인-김만복 오간 이야기 사실아냐"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이완영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의 '거짓브리핑'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서울 내곡동 국가정보원에서 열린 국정원 대상 국정감사를 마친 뒤, 오후 8시10분께부터 있었던 언론 브리핑에서 이 의원이 이병호 국정원장과의 질의응답 내용을 왜곡해 언론에 전했다고 주장했다. 왼쪽부터 조응천, 김병기, 신경민, 이인영. /사진=뉴스1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이완영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의 '거짓브리핑'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서울 내곡동 국가정보원에서 열린 국정원 대상 국정감사를 마친 뒤, 오후 8시10분께부터 있었던 언론 브리핑에서 이 의원이 이병호 국정원장과의 질의응답 내용을 왜곡해 언론에 전했다고 주장했다. 왼쪽부터 조응천, 김병기, 신경민, 이인영. /사진=뉴스1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진행된 국정감사에 대한 이완영 새누리당 간사의 브리핑이 사실과 다른 '소설'이라며, 이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신경민 더민주 의원은 "이완영 간사는 자신의 말과 생각을 더해 소설을 썼다"며 "문재인 전 대표와 김만복 전 원장 사이에 오갔던 이야기를 브리핑해 오늘 아침 신문과 방송을 도배질했는데 이는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 이것은 사기 브리핑"이라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어제 국감에서 국정원장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두 개 이야기를 했다"며 "2007년 남북 간 오간 쪽지의 유무, 경로, 내용에 대해 이병호 원장은 국정원 속성상 외교안보 책임자로서 NCND(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음) 하겠다,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을 읽어본 결과 개인적으로 진실에 근접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 의원은 "(국정원장이) 개인적 평가를 밝힌 것이 적절한지를 두고 여야가 공방을 벌였다"며 "여당은 공인이 사견이라는 전제를 달았지만 사견을 밝힌 것은 공식적인 평가라고 했고, 야당은 사견이라지만 적절치 못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국정원이 다시 정쟁의 한복판에 돌아가는 원장의 발언에 대해 앞으로 민감한 현안에 대해 국정원장이 사견을 밝힐지 물었다. 국정원을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으나 국정원장은 이 두 견해에 대해 의견을 바꾸지 않았다"고 전했다.

신 의원은 "여당 위원들은 선수와 직책을 막론하고 한 가지 임무를 받고 일하는 독일병정처럼 일했다"며 "'최순실 게이트'를 덮기 위해 송민순 회고록과 국정원장을 이용한 것 외엔 아무 것도 아니었다. 어제 여당은 측은하고 처절하게 원장의 입에 의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 여야 간사의 정보위 국감 브리핑이 다른 것에 대해 "관련 부분 속기록이 존재하니 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이완영 의원은 정보위원으로서 부적절한 사고를 쳤다. 이 의원의 잘못을 두고 볼 수 없고 산사와 정보위원으로서 자질이 의심스러워 간사로서 물러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국정원을 향해서는 "정보부는 말로 하지 않고 첩보, 정보, 판단, 행동으로 해야 한다"며 "이 국정원장은 다시 정치해서는 안 된다. 이 사실을 직시하고 국정원이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