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진 등 30대 그룹 가운데 24곳 장애인 의무고용 '미달'

머니투데이
  • 세종=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4 15: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회 포함 공공기관 등 590곳…지오다노, 에이에스엠엘코리아 등 14회 연속 공표

서울시 장애인 취업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면접을 기다리고 있다. / 사진=뉴스1
서울시 장애인 취업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면접을 기다리고 있다. / 사진=뉴스1
지난해에도 30대 그룹 대부분이 장애인 고용을 외면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와 일부 교육청 등에서도 장애인 의무 고용률을 채우지 못해 국가·자치단체로서의 모범을 보이지 못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장애인 고용 실적이 현저히 낮은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590곳의 명단을 24일 공표했다.

장애인 의무고용은 일정 규모 이상의 사업주에게 일정 비율 이상의 장애인을 고용하도록 하는 제도다. 상시근로자 100인 이상 공공기관의 장애인 의무고용률은 3%, 300인 이상 민간기업의 장애인 의무고용률은 2.7%다.

일정 기준에 미달할 경우에는 공표 대상이 된다. 국가·자치단체의 경우에는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이 1.8% 미만, 장애인 근로자(비공무원) 고용률이 1.35% 미만이다. 공공기관은 1.8%, 300인 이상 민간기업은 1.35% 미만일 경우다.

30대 그룹에서는 동국제강, 롯데, 삼성, 한화, 현대자동차, 에쓰오일 등 6개 그룹을 제외한 24개 그룹 계열사 64곳이 포함됐다. 장애인 고용률이 저조한 계열사를 가장 많이 포함한 기업집단은 △한진 6곳 △GS 5곳 △대림 4곳 △신세계 4곳 등이다.

일부 계열사 31곳은 2회 연속 저조기업 명단에 포함됐다. 프라다코리아, 스와로브스키코리아 등 2곳은 장애인을 단 한 명도 고용하지 않았다.

국가·자치단체로는 국회(1.45%)와 서울·인천·세종·경기·부산·충남 등 8개 교육청이 장애인 고용률을 채우지 못했다.

장애인을 전혀 고용하지 않은 기관 및 기업은 모두 39곳이다. 지오다노, 엘브이엠에치코스메틱스, 에이에스엠엘 코리아, 휴먼테크원은 2008년부터 14회 연속 명단에 포함됐다.

특히 지오다노의 경우 상시근로자가 400명 이상 임에도 지난해 단 한 명의 장애인도 고용하지 않았다.

고용부 관계자는 "여전히 의무고용을 부담금으로 대체하는 곳도 적지 않다"며 "적합한 인재 채용 등을 이유로 꺼리는 곳이 여전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고용부는 지난 5월에도 장애인 고용 저조 기관 633곳의 명단을 공표한 바 있다. 이번 발표 기업·기관에는 지난해 발표된 기업과 기관이 대거 포함돼 여전한 장애인 고용장벽을 보여주고 있다.

박성희 고용부 고령사회인력정책관은 "금번부터는 지방청 홈페이지에도 명단을 게시하는 등 공표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라며 내년부터 의무고용률이 상향되는 만큼 기업이 더 많은 장애인을 고용할 수 있도록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확대, 훈련 인프라 확충 등을 꼼꼼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