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重 필리핀 해군 다목적 전투함 2척 3700억원 수주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4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길이 107미터, 폭 12미터…함대공 미사일과 어뢰 등 대공·대잠 전투체계 보유

현대중공업이 24일 필리핀 국방부로부터 수주한 2600톤급 호위함 조감도.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24일 필리핀 국방부로부터 수주한 2600톤급 호위함 조감도.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105,000원 상승3000 -2.8%)이 필리핀에서 총 3700억원 규모의 최신예 호위함 2척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24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선박·해양영업본부 부문장과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 김재신 주필리핀 대사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필리핀 국방부와 2600톤급(배수량) 호위함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호위함은 길이 107미터, 폭 12미터 규모의 다목적 전투함으로, 최대 시속 25노트(약 46㎞)로 4500해리(8334㎞) 이상의 항속거리를 보유해 원해 순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특히 태풍과 열대성 기후 등 필리핀의 거친 해상 조건에서도 우수한 작전 성능과 생존성을 갖도록 설계됐다. 한국 해군에서 운용중인 3000톤급 인천급 호위함의 검증된 전투체계와 내항 성능도 접목할 예정이다.

또한 76㎜ 함포와 함대공 미사일, 어뢰, 헬리콥터 등 다양한 무기체계를 탑재해, 대공, 대잠 작전을 두루 수행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월 입찰에 참여해 프랑스, 스페인 등의 방산전문 조선소와 경합을 펼친 끝에 8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후 약 2개월간의 계약조건 협상 등을 거쳐 최종 계약에 성공했다.

필리핀 국방부는 현대중공업이 인천함 등 최신예 한국형 호위함 3척을 성공적으로 건조하는 등 호위함 건조에 풍부한 경험을 갖춘 데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은 2척의 호위함을 오는 2020년까지 필리핀 국방부에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1980년 12월 한국 최초의 전투함인 '울산함'을 건조한 이후 지금까지 이지스함과 KDX-Ⅱ 구축함, 초계·호위함, 잠수함 등 한국 해군의 주력 함정을 건조했다. 지난 7월에도 뉴질랜드에서 2만3000톤급 군수지원함 1척을 수주했으며 방글라데시, 베네수엘라 등 해외 함정 시장에서도 잇달아 성과를 거두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