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PO3] 장현식, 5볼넷 1실점 난조.. 혹독했던 생애 첫 PS

스타뉴스
  • 잠실=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4 19: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혹독했던 첫 포스트시즌 등판을 마친 장현식. /사진=뉴스1
혹독했던 첫 포스트시즌 등판을 마친 장현식. /사진=뉴스1
NC 다이노스가 '깜짝 선발'로 낸 장현식(21)이 조기에 무너졌다. 첫 포스트시즌 무대에 나섰지만, 결과가 좋지 못했다. NC로서도 뼈아픈 상황이 됐다. 그래도 장현식은 나름의 경험을 쌓은 셈이 됐다.

장현식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와의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에 선발 등판해 1이닝 5볼넷 1실점을 기록하고 조기에 강판됐다. 0-1로 뒤진 상황에서 내려와 패전위기다.

장현식은 지난 2013년 NC에 지명되어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특히 올 시즌이 좋았다. 37경기에서 76⅓이닝을 던지며 1승 3패 1홀드, 평균자책점 4.48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보였다.

주로 불펜으로 나섰지만, 9월 10일부터는 선발로 출전했다. 6경기에 나섰고, 준수한 모습을 보였다. 기록은 1패가 전부지만, 6번 가운데 5이닝 이상 소화한 것이 네 차례였고, 8⅔이닝 1실점으로 호투를 기록하기도 했다. 9월 21일 LG전에서도 5이닝 1실점으로 잘 던진 바 있다.

이에 김경문 감독은 플레이오프 3차전 선발로 장현식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재학의 부재라는 대형 악재가 있는 탓도 있었지만, 어쨌든 장현식이 보여준 것이 있기에 과감하게 선택한 것이다.

결과적으로 이것이 통하지 않았다. 처음 맞는 포스트시즌 무대, 긴장될 수밖에 없는 여건이었다. 실제로 그랬다. 장현식은 1회말에만 4볼넷을 내주며, 포스트시즌 역대 한 이닝 최다 볼넷 타이라는 불명예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2회말 다시 볼넷을 허용했고, 결국 마운드를 내려오고 말았다.

전체적으로 구위와 제구 모두 좋지 못했다. 공이 전체적으로 높았고, 구속도 정규시즌과 비교하면 다소 떨어졌다. 뜻대로 되지 않았던 셈이다. 긴장한 티가 역력했다. 신예 장현식에게 생애 첫 포스트시즌 무대, 그것도 잠실 원정은 혹독하고 또 혹독했던 셈이다.

그래도 장현식은 1995년생으로 만 21세에 불과한 선수다. 심지어 군대까지 다녀왔다. 앞길이 창창한, NC의 미래다. '오늘의 결과'는 좋지 못했지만, '미래의 장현식'을 위해서는 좋은 자양분이 될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