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응급환자 이송 총괄하는 전원조정센터 고작 12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4 15: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전준비없이 센터 책임 범위 4개 시도→전국 확대

(서울=뉴스1) 민정혜 기자 =
전원조정센터가 속해 있는 재난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 제공)© News1
전원조정센터가 속해 있는 재난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 제공)© News1


정부가 응급환자 병원이송 역할을 '전원조정센터'로 일원화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정작 센터의 인력은 12명에 불과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4개 시도에서 발생하는 응급환자 병원이송만 책임졌던 12명의 센터 직원은 앞으로 전국에서 발생하는 응급환자 병원이송을 모두 책임져야 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국립중앙의료원 내 전원조정센터는 간호사와 응급구조사 등을 포함한 12명이 24시간 3교대로 근무하고 있다. 전국에서 접수된 응급환자 이송 의뢰를 3명이 감당해야 하는 구조다. 12명이 한달에 처리하는 응급환자 이송요청건수는 130~160건에 달한다. 그외 지역도 의뢰가 접수되면 병원간 연결을 맡아왔다.

그런데 보건복지부가 지난 20일 두살배기 응급환자가 수술병원으로 제때 이송되지 못하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전국 권역간 환자 이송은 센터가 조정'하도록 일원화시키자 센터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응급환자 병원이송 의뢰가 비슷한 시간에 동시다발로 들어오면 3명의 인력이 감당할 수 없다는 것이다. 센터를 총괄하는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은 "이송요청 1건을 처리하는데 30통 이상 전화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권역간이나 지역 내 요청 모두 의료기관 핫라인 등으로 해결이 안돼 있기 때문"이라고 우려했다.

이같은 우려를 덜기 위해서는 전산시스템을 개선하고 인력을 확충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료관리학교실 교수는 "센터 의사가 작성한 환자 상태 문서를 모니터 등으로 동시에 여러 의료기관에서 확인할 수 있다면 빠르게 환자 수용 결정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복지부도 센터의 인력 확충과 시스템 개선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지 못하고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구체적 계획은 아직 없다"면서 "의뢰 건수를 분석하고 국회 논의를 거쳐 내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