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PO4] '해커 호투+홈런 3방' NC, LG에 8-3 승.. 창단 첫 KS 진출!

스타뉴스
  • 잠실=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5 22: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결승 솔로포를 때려낸 박석민. 2차전에 이어 4차전에서도 상대 데이비드 허프를 울렸다.
결승 솔로포를 때려낸 박석민. 2차전에 이어 4차전에서도 상대 데이비드 허프를 울렸다.
NC 다이노스가 LG 트윈스를 잡고 플레이오프를 끝냈다. 창단 첫 한국시리즈 진출의 감격을 맛봤다. 팽팽한 경기 끝에, 대포의 힘으로 승리를 따냈다. 이제 NC는 두산 베어스와 '왕좌의 게임'을 치른다.

NC는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4차전 LG와의 경기에서 선발 해커의 역투와 테임즈-박석민-김성욱의 홈런포 등을 앞세워 8-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NC는 플레이오프를 4차전에서 끝냈다. NC는 마산에서 열린 1~2차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1차전은 끝내기 승리였고, 2차전도 팽팽한 접전 끝에 박석민의 투런포로 이겼다. 이후 잠실에서 열린 3차전에서는 끝내기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하지만 이날 4차전을 잡으며 시리즈를 마무리했다.

선발 해커의 호투가 빛났다. 해커는 7이닝 6피안타 4사사구 1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정상 컨디션이 아니었다. 3일 휴식 후 등판한 여파가 보였다. 하지만 끝내 무너지지 않았고, 호투를 완성했다.

타선에서는 테임즈가 시리즈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하는 등,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박석민도 역전 결승 솔로포를 때리며 2타수 1안타 1타점 2볼넷으로 좋았다.

여기에 김성욱 역시 교체로 들어가 투런포를 터뜨리며 1타수 1안타 2타점을 더했다. 박민우도 4-1에서 6-1을 만드는 적시타를 때렸고, 손시헌은 3안타를 치며 좋은 감을 보였다. 침묵이 계속됐던 나성범도 멀티히트를 쳤고, 이호준도 적시타를 더했다. 시리즈 말미 확실히 분위기를 바꾼 것이다.

4회초 동점 솔로포를 터뜨린 테임즈. 이날 테임즈는 멀티히트를 때리며 타격감 회복을 알렸다.<br />
<br />
4회초 동점 솔로포를 터뜨린 테임즈. 이날 테임즈는 멀티히트를 때리며 타격감 회복을 알렸다.


◆ 선발 라인업

- NC : 박민우(2루수)-이종욱(좌익수)-나성범(우익수)-에릭 테임즈(1루수)-이호준(지명타자)-박석민(3루수)-손시헌(유격수)-김태군(포수)-김준완(중견수). 선발투수 에릭 해커.

- LG : 문선재(중견수)-이천웅(좌익수)-박용택(지명타자)-루이스 히메네스(3루수)-오지환(유격수)-채은성(우익수)-정성훈(1루수)-유강남(포수)-손주인(2루수). 선발투수 우규민.

◆ LG, 3회말 선취점.. 무사 만루에서 '딱 1점'

LG가 3회말 먼저 점수를 뽑았다. 선두타자 손주인이 8구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 나갔고, 문선재가 초구를 받아쳐 좌측 안타를 터뜨렸다. 이때 1루 주자 손주인이 3루까지 내달려 무사 1,3루가 됐다.

이어 이천웅이 몸에 맞는 공으로 나가며 무사 만루가 됐다. 타석에는 박용택. 여기서 박용택은 2루 땅볼을 쳤고, 병살이 됐다. 그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1-0이 됐다. 히메네스가 땅볼에 그치며, 추가점은 없었다. LG로서는 절호의 찬스에서 1점만 뽑는데 만족해야 했다.

◆ NC, 4회초 곧바로 동점.. 테임즈의 PO 1호 안타가 홈런

3회말 위기를 1실점으로 잘 막아낸 NC가 4회초 공격에서 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대포가 터졌다. 테임즈가 자신의 플레이오프 1호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했다. 귀중한 동점 솔로포였다.

테임즈는 4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는 호투중이던 LG 선발 우규민. 여기서 테임즈는 우규민과 8구 승부를 펼쳤고, 8구째 약간 낮은 속구를 잡아당겼고, 우측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15m짜리 솔로포를 터뜨렸다. 1-1 동점을 만드는 대포였다.

7회초 투런포를 쏘아 올린 김성욱. 교체로 들어갔지만, 결정적인 쐐기포를 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br />
<br />
7회초 투런포를 쏘아 올린 김성욱. 교체로 들어갔지만, 결정적인 쐐기포를 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 NC, 7회초 박석민-김성욱의 대포.. 4-1 리드

7회초 NC가 역전에 성공했다. 시작은 박석민이었다. 박석민은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섰고, 상대 투수 허프를 맞이했다. 5회초 1사 후 등판해 잘 던지고 있는 허프였다.

하지만 박석민이 이겼다. 박석민은 허프의 2구째 149km짜리 속구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2-1이 되는 순간이었다. 앞선 2차전에서 허프를 상대로 결승 투런을 터뜨렸던 박석민은 이날 또 한 번 허프를 두들기며 결승포의 주인공이 됐다.

끝이 아니었다. 김태군의 볼넷으로 1사 1루가 됐고, 5회말 대수비로 투입된 김성욱이 경기 첫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는 여전히 허프. 그리고 김성욱이 허프를 또 한 번 공략했다. 김성욱은 6구째 148km의 속구를를 잡아당겼고, 좌월 투런 홈런이 됐다. 순식간에 점수 4-1로 NC가 달아났다. 사실상 쐐기포였다.

◆ NC, 8회초 다시 2득점.. 박민우의 2타점 적시타

8회초 NC가 점수를 더했다. 박석민의 볼넷과 손시헌의 좌중간 안타로 1사 1,2루가 됐다. 다음 김태군이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김성욱의 볼넷이 다시 나오며 2사 만루가 됐다.

여기서 타석에 박민우가 들어섰다. 이날 안타가 없었던 박민우는 끝내 여기서 안타를 만들어냈다. 바뀐 투수 윤지웅의 2구를 밀었고, 좌측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6-1을 만드는 귀중한 적시타였다.

정상 컨디션이 아닌 상황에서도 호투를 선보인 해커.<br />
<br />
정상 컨디션이 아닌 상황에서도 호투를 선보인 해커.


◆ LG, 8회말 2점 추격.. NC, 9회초 2점 뽑으며 다시 달아나

LG가 8회말 추격에 나섰다. 박용택이 9구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냈고, 히메네스가 좌측 2루타를 터뜨려 무사 2,3루가 됐다. 여기서 오지환과 채은성이 나란히 삼진으로 돌아서지만, 정성훈이 좌전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3-6을 만들었다. 하지만 LG의 추격은 여기까지였다. 다음 안익훈이 땅볼로 돌아서며 그대로 이닝이 끝났다.

이후 9회초 NC가 다시 간격을 벌렸다. 선두 나성범이 우전 안타를 치고 출루했다. 나성범의 멀티히트 경기였다. 다음 테임즈가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이호준이 좌중간 적시 2루타를 폭발시키며 7-3을 만들었다. 그리고 2사 1,2루에서 김태군의 적시타가 다시 터져 8-3이 됐다.

◆ 해커-우규민, '희비 교차'.. 해커가 웃었다

NC 선발 해커는 7이닝 6피안타 4사사구 1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냉정히 말해 평소의 해커는 아니었다. 3일 휴식의 여파로 컨디션이 정상이 아니었다. 구속도 잘 나오지 않았고, 제구도 흔들렸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흔들렸지만, 무너지지 않았다. 베테랑의 관록이 묻어나왔다. 필요한 순간마다 범타를 유도하며 LG 타선을 묶었다. 결과적으로 이날 해커가 내준 실점은 1점이 전부였다. 악조건을 뚫고 성공한 퀄리티스타트 플러스 피칭이었다. '클래스'를 선보인 셈이다.

LG 선발 우규민은 4⅓이닝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패전투수는 아니었지만, 조기에 강판되며 체면을 구겼다. 초반은 분명 구위가 좋았다. 양쪽을 찌르는 속구에, 변화구도 괜찮았다. '긁히는 날'로 보였다.

하지만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내려오고 말았다. 4회초 테임즈에 동점 솔로포를 맞은 뒤, 5회초 다시 흔들린 것이 문제가 됐다. LG도 조기에 데이비드 허프를 올리는 선택을 했다. 결국 우규민은 이번 포스트시즌 두 번의 등판에서 모두 5회 이전에 강판되며 아쉬움을 남기게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