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PO4] 'QS+ 호투' 해커, 에이스에게 컨디션은 무관했다

스타뉴스
  • 잠실=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5 22: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호투를 펼치며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을 이끈 해커. /사진=뉴스1
호투를 펼치며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을 이끈 해커. /사진=뉴스1
NC 다이노스가 LG 트윈스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승리하며 시리즈를 끝냈다. 창단 첫 한국시리즈 진출이다. 만만치 않은 경기였지만, 경기 말미 대포가 터지며 웃었다. 그리고 이는 '에이스' 해커의 호투가 있어 가능했다.

NC는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4차전 LG와의 경기에서 선발 해커의 역투와 테임즈-박석민-김성욱의 홈런 등을 더해 8-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NC는 창단 첫 한국시리즈 진출을 확정했다. 마산에서 열린 1~2차전을 모두 잡았던 NC는 잠실에서 열린 3차전에서 아쉽게 패했다. 연장 접전 끝에 패하고 말았다. 분위기가 꺾인 것이다.

하지만 4차전을 마지막으로 만들었다. 사실 4차전도 어려운 경기였다. 동점 상황이 계속됐다. 하지만 7회초 박석민의 결승 솔로포와 김성욱의 쐐기 투런포가 더해지며 단숨에 1-1이 4-1이 됐다. 그리고 NC가 승리를 품에 안았다.

이처럼 타선이 터지며 NC가 웃었지만, 이날 승리의 일등 공신은 단연 해커였다. 이날 해커는 7이닝 6피안타 4사사구 1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앞선 1차전에 이어 이날도 호투하며 시리즈 두 경기에서 모두 퀄리티스타트 플러스 피칭을 기록했다.

이날 해커는 3일 휴식 후 등판을 가졌다. 21일 1차전에 선발로 나섰던 해커는 7이닝 동안 97구를 뿌리며 3피안타(2피홈런) 3사사구 5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리고 4차전에 다시 나섰다. 휴식이 짧았다.

여파가 있었다. 구속도, 구위도, 제구도 '원래 알던' 해커가 아니었다. 1회부터 좋지 못했고, 5회까지 매 이닝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다. 이 가운데는 무사 만루 위기도 있었다.

하지만 실점은 딱 1점이 전부였다. 그것도 만루에서 병살을 유도하며 내준 어쩔 수 없는 1점이었다. 필요한 순간 범타를 유도해내며 LG 타선을 억제하는데 성공했다. 이닝도 무려 7이닝을 먹었다. 심지어 6회와 7회는 이렇다 할 위기 없이 끝냈다. 그야말로 '투혼의 105구'를 뿌렸다.

결국 해커는 자신이 왜 '에이스'인지 증명했다. 어떤 선수든, 매일 컨디션이 좋은 수는 없는 법이다. 상황이 어려울 때, 컨디션이 나쁠 때 제몫을 해줘야 에이스다.

그리고 이날 해커가 그랬다. 흔들렸지만, 무너지지 않았다. 공략할 수 있을 것 같아 보였다. 하지만 공략이 쉽지 않았다. '에이스의 힘'이었다. 해커가 있어 NC의 창단 첫 한국시리즈 진출이 가능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