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JTBC "최순실, 대통령 휴가 장소·일정도 꿰고 있었다"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5 22: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비공개 방침 대통령 휴가 장소 등 최씨가 파악했다는 의혹 제기

/사진=JTBC 캡쳐
/사진=JTBC 캡쳐
JTBC는 25일 최순실씨가 이번 정권 들어 경호 문제로 비공개 방침이 된 대통령 휴가 장소 및 관련 일정을 꿰고 있었을 정황이 있다고 전했다.

2013년 7월 30일 오후 5시 40분쯤에 박 대통령이 '부모님과 함께 했던 추억의 이곳에 오게 돼서 그리움이 밀려온다'는 글과 함께 휴가지 저도에서 찍은 사진 5장을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최씨는 박 대통령이 당시 저도에서 찍은 다른 사진들까지 가지고 있었다는 것.

관련 자료는 PPT 파일 형식으로 최씨가 보관하고 있었는데 이 파일을 만든 회사란에는 'President', 즉 대통령이라고 적혀 있었다. 이 5장을 포함, 박 대통령이 군 함선을 타고 들어가는 사진, 함선 안에서 군 관계자들과 있는 사진, 그리고 보초를 서고 있는 군인과 함께 있는 사진 등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JTBC는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엄지척'…"공짜 점심은 없어" 삼성이 받은 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