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비박 "지도부사퇴·의총 요구"…김무성 "재창당수준 돼야"(종합)

머니투데이
  • 우경희, 구경민, 김성휘,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31 10: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지도부총사퇴·거국내각·朴특검협조 요구, 오늘 중 의총 개최 요구할 것"

 김무성, 나경원, 정병국, 강석호 의원 등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선실세 의혹 등 정국 현안 논의를 하고 있다. 이날 비박계 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034;현 사태를 견제하지 못하고 청와대 눈치만 본 당 지도부는 책임을 통감하고 즉각 총사퇴해야 한다&#034;며 &#034;야당과 국민이 동의하는 거국내각 구성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034;고 촉구했다. 2016.10.31/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무성, 나경원, 정병국, 강석호 의원 등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선실세 의혹 등 정국 현안 논의를 하고 있다. 이날 비박계 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현 사태를 견제하지 못하고 청와대 눈치만 본 당 지도부는 책임을 통감하고 즉각 총사퇴해야 한다"며 "야당과 국민이 동의하는 거국내각 구성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16.10.3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의원 41명이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하고 현 당 지도부의 즉각적인 사퇴와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비박계 좌장 격인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재창당 수준의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은 회동 종료 후 브리핑을 통해 "현 지도부는 국민 앞에 새누리당의 목소리를, 국민의 목소리를 담아낼 수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즉각 사퇴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당이 국정의 중심과 주도권을 갖고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전면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거국내각 구성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재차 강조했다. 황 의원은 "현 시점에서 국정을 안정시키는 방법은 거국내각을 구성하는 것"이라며 "야당에서 일부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대통령이 국정운영의 중심에 설 수 없는 상황에서 거국내각을 구성해 국민을 안정시키는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날 모임의 좌장 격인 김무성 전 대표는 높은 수준의 쇄신 필요성을 강조했다. 황 의원은 "김 대표가 "국정이 흔들림 없이 가야 하지 않겠느냐"며 "재창당 수준의 납득할만한 수준의 조치들이 당에서 있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참석자들은 대통령이 특검에 적극 협조할 것도 요구했다. 황 의원은 "지금 국민들은 이 사태의 진실이 뭔지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기를 바라고 있다"며 "대통령도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데 가장 먼저 합의했다"고 말했다.

의원총회 소집도 공식 요구했다. 황 의원은 "모여서 긴밀하게 논의하고 해야 하는데 의총도 안 잡혔다"며 "오늘 중으로 반드시 원내지도부가 의총을 소집해서 해법을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야 한다. 그래서 의총 소집을 요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39;최순실 게이트&#39; 관련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이날 &#39;최순실 비선 실세 논란&#39;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에게 여야가 동의하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39;거국중립내각&#39;을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또 이날 오전 귀국한 최순실 씨를 긴급 체포, 엄정한 수사를 통해 엄벌하라고 요청했다. 2016.10.30/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관련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이날 '최순실 비선 실세 논란'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에게 여야가 동의하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또 이날 오전 귀국한 최순실 씨를 긴급 체포, 엄정한 수사를 통해 엄벌하라고 요청했다. 2016.10.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같은 시간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 참석 중인 정진석 원내대표는 비박계의 사퇴 요구에 대해 "못 들었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그런 요구는 아직 내가 못 들어봤다"며 "의원총회는 필요하면 언제든지 소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모임에는 41명의 현역 의원들이 참석했다. 뜻을 함께한 의원들은 더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황 의원은 브리핑 후 "정확히 참석자를 세보지는 않았지만 어제는 총 54명 정도가 참석 내지는 동의한다고 뜻을 밝혔다"며 "초재선 의원들의 성명도 있었고 하니 많은 의원들이 기본적인 원칙에는 공감할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최순실 특검의 방법론에 대해서는 야당의 요구를 일부 받아들여야 하지 않느냐는 주장도 제기됐다. 현재 여당은 법에 명시된 상설특검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야당은 별도특검을 실시해 특검 검사를 대통령이 지명하는 일은 막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황 의원은 "상설특검으로 가되 야당이 요구하는 방식으로 특별검사를 수행해서라도 하게끔 해야 한다는 방안도 얘기가 나왔다"며 "상설특검 형태를 취하면서 야당이 인정하는 인사를 검사로 임명하는 쪽으로 가면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비박계의 움직임이 본격화되면서 이른바 '최순실게이트'를 지렛대 삼아 당 쇄신작업이 속도를 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비박계의 압박이 지도부 사퇴로 이어진다면 당내 권력지형도에도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이미 이를 둘러싸고 당내서 여러 갈래의 움직임도 감지된다.

새누리당 초재선의원 21명은 이날 비박회동과 때를 같이 해 '최순실 사태 진상규명과 국정 정상화를 위한 새누리당 국회의원 모임' 명의로 입장문을 냈다. 이들은 "청와대 눈치만 본 당 지도부는 책임을 통감하고 즉각 총사퇴해야 한다"며 "최악의 경우 당 해체까지도 각오하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비박회동에는 김종석 김학용 김성태 이혜훈 홍일표 김종태 김성찬 황영철 김재경 김용태 정병국 김성원 경대수 김성태(비례) 전희경 김무성 장제원 권성동 이진복 주호영 박성중 이종구 강석호 김세연 이철규 나경원 이만희 강길부 윤한홍 송희경 이학재 이군현 이은재 정운천 박인숙 심재철 송석준 유의동 홍문표 권석창 함진규 등 총 41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의 국정 현안에 대한 회동을 마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황 의원은 브리핑을 통해 &#034;현 지도부는 국민 앞에 새누리당의 목소리를, 국민의 목소리를 담아낼 수 있다고 보기 어렵다&#034;며 &#034;즉각 사퇴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당이 국정의 중심과 주도권을 갖고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전면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034;고 말했다. 2016.10.31/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의 국정 현안에 대한 회동을 마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황 의원은 브리핑을 통해 "현 지도부는 국민 앞에 새누리당의 목소리를, 국민의 목소리를 담아낼 수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즉각 사퇴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당이 국정의 중심과 주도권을 갖고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전면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2016.10.3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