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50년 전 오늘…중국의 '국부' 쑨원이 태어나다

머니투데이
  • 이슈팀 권용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12 05: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빈농의 아들로 태어난 혁명의 선도자·공화제의 창시자…실패·배신의 연속이었던 삶

타이페이 국립국부기념관에 있는 쑨원 기념상./사진=두산백과
타이페이 국립국부기념관에 있는 쑨원 기념상./사진=두산백과
150년 전 오늘…중국의 '국부' 쑨원이 태어나다
중국 혁명의 선도자, 정치가, 공화제의 창시자, 그리고 국부(國父). 1866년 11월12일, 광둥성 췌이헝 마을에서 빈농의 아들 쑨원이 태어났다.

고향에서 전통적인 교육을 받던 쑨원은 14세 때 형 쑨메이가 일하고 있는 하와이로 찾아가 호놀룰루에 위치한 학교를 다니면서 기독교의 교리와 서구 학문을 배웠다. 1882년 학교를 졸업하고 고향으로 돌아갔지만 우상 숭배를 타파한다며 마을의 수호신 인 목상(木像)을 절단해 마을에서 쫓겨났다.

홍콩에서 서양 문물을 배우며 10대 후반과 20대 초반을 보낸 쑨원은 1894년 청일전쟁이 발발하자 하와이로 가서 흥중회라는 비밀 결사조직을 만들었다. 화교들을 모아 이듬해 10월 광저우에서 거병하려했지만 봉기 계획이 발각돼 일본으로 망명했다. 1896년 영국 런던으로 갔고 이곳에 머무르면서 이른바 '삼민주의(三民主義)'의 토대를 구상했다.

이후 쑨원은 하와이와 샌프란시스코, 런던을 거쳐 1897년 일본에서 다시 세력을 결집했고 1905년 8월 혁명에 뜻을 품은 망명가들과 도쿄에서 중국혁명동맹회를 조직해 지도자로 선출됐다. 목표는 청을 전복시키고 외국 열강을 추방해 민주 공화국을 건설하는 것이었다. 바로 이 때 쑨원의 '삼민주의' 사상이 민족·민주·민생주의로 구체화됐고 훗날 이는 중국혁명동맹회의 사상적 기반이 됐다.

청의 압력에 의해 일본에서 추방된 쑨원은 중국으로 돌아가 1907년부터 1911년까지 지지자들과 함께 중국 남부에서 지속적으로 반청 무장봉기를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번번이 실패를 거듭하던 쑨원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미국에서 군자금을 모금하던 쑨원은 1911년 10월10일 우창에서 신해혁명이 발발하자 중국인들의 환영을 받으며 12월25일 귀국했다. 이어 12월29일 14개 성(省)에서 온 대의원들에 의해 임시 정부의 대총통으로 추대됐고 1912년 1월1일 마침내 중화민국을 발족시켰다.

쑨원과 손을 잡고 청나라를 멸망시킨 위안스카이./사진=위키피디아
쑨원과 손을 잡고 청나라를 멸망시킨 위안스카이./사진=위키피디아
하지만 쑨원의 혁명군은 여전히 건재했던 청나라를 상대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에 군벌세력인 위안스카이와 손을 잡았고 2월12일 황제 푸위를 퇴위시켰다. 중국 최후의 왕조 청의 마지막이었다.

그런데 청나라를 멸망시킨 후 공화제를 도입하겠다는 전제 하에 쑨원으로부터 대총통 자리를 넘겨받은 위안스카이가 약속을 어기고 스스로 황제가 되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쑨원은 중국혁명동맹회를 개조해 국민당을 창건했고 위안스카이에 대항했다.

위안스카이는 예정된 수순을 밟아 나갔다. 1913년 11월 국민당을 불법화하고 의회를 해산했다. 체포령이 떨어진 쑨원은 일본으로 피신했고 1914년 7월8일 중화혁명당을 조직해 정권수립에 힘을 기울였다.

1924년 광저우에 군사학교를 세울 당시의 쑨원./사진=위키피디아
1924년 광저우에 군사학교를 세울 당시의 쑨원./사진=위키피디아
1916년 6월6일 위안스카이가 병사하자 무정부 상태에서 군벌의 시대가 펼쳐졌다. 쑨원은 중국으로 돌아와 국민당 정부를 수립했고 남부의 다섯 군벌과 연합을 시도했지만 오히려 배신을 당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1921년 7월 중국공산당이 결성되자 쑨원은 사회주의 혁명에 성공한 소련(소비에트 연방)과 손을 잡았다. 소련의 도움으로 1924년 국민당은 광저우 인근에 군사 학교를 세울 수 있었다.

난징에 위치한 중산릉./사진=위키피디아
난징에 위치한 중산릉./사진=위키피디아
강한 군대, 정당, 동맹국을 확보하자 중국 통일이 눈앞에 다가오는 듯 했다. 하지만 건강이 발목을 잡았다. 간암으로 입원한 쑨원은 1925년 3월12일 60세를 일기로 베이징에서 "중국을 구하라"는 말을 남긴 채 실패와 배신의 연속이었던 삶을 마감했다. 쑨원의 유해는 1929년 난징 교외의 중산릉에 안장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