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순실 국정개입' 김종 전 문체부 차관 오늘 檢 소환(상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16 09: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씨에 국정보고·인사청탁…최씨 회사 지원도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 =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55). /뉴스1 © News1 추연화 기자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55). /뉴스1 © News1 추연화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핵심 인물 중 한명인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55)이 16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16일 오전 10시 김 전 차관을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김 전 차관은 김 전 수석과 함께 더블루케이 사업을 지원했다는 의혹, 담당 공무원을 보내 이해 당사자를 소개해 주도록 하는 등 K스포츠재단 설립에 개입하고 운영을 지원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또 최순실씨(60·최서원으로 개명) 딸 정유라씨(20·정유연에서 개명)의 승마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 최씨 조카 장시호씨가 설립한 한국동계스포츠센터에 문체부 지원을 요청하고 삼성전자가 5억원을 지원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 등 최씨 일가와 관련된 의혹도 있다.

김 전 차관은 정씨 국가대표 선수 선발에 대한 의혹이 불거진 후 국정감사에서 정씨를 두둔하는 발언을 하는 등 정씨나 장씨와 상당한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전 차관은 박근혜 정부 2기 내각 발표 전 문체부 장관과 콘텐츠진흥원장 추천 명단을 최씨에게 보냈다는 의혹과 체육계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의 이력서를 받아 최씨에게 인사를 청탁했다는 의혹 등도 받고 있다.

최근에는 윤장현 광주시장이 '박 대통령을 허수아비로 희화화한 걸개그림 세월오월이 광주비엔날레 특별전에 걸리지 못하도록 김 전 차관이 외압을 행사했다'는 취지의 폭로를 하기도 했다.

김 전 차관은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달 30일 "전체적인 상황상 더 이상 업무를 수행하기 힘들다고 판단했다"며 사표를 제출했다.

앞서 검찰은 최씨 최측근 광고감독 차은택씨(47)의 은사인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59)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바 있다.

김 전 장관은 차씨가 주도한 사업인 '문화창조융합벨트'에 수천억원대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당시 특혜를 줬다는 의혹 등 재직하는 동안 최씨와 차씨가 벌인 각종 의혹에 주무부처 장관으로 연루돼 있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을 상대로 최씨와 차씨의 문화·체육계 국정 개입 의혹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